2020.07.15 (수)

  • 맑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0.1℃
  • 흐림울산 19.7℃
  • 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9.4℃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급류 휘말린 민간인 구한 인간띠 '3군 삼총사'

 

교통통제 중이던 헌병대 장병들이 급류에 휘말려 위험에 처한 주민을 구조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제3야전군사령부 헌병대 소대장 유경숙(24·여군 50기) 소위와 선종희(21)·김우종(23) 상병 등은 지난 12일 출근간부의 교통편의를 위해 사령부 진입로 부근 도로에서 교통통제를 하던 중 인근 금학천 다리 밑에서 급류에 휘발려 허우적거리던 권오길(41·회사원·안양시 거주)씨를 발견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국지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강물이 불어나 자칫 급류에 휘발릴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유 중위 등은 위험을 무릅쓰고 인간띠를 만들어 반조봉을 이용해 권씨를 구조했다.
그러나 권씨의 상태가 상당시간 급류에 떠내려온 것처럼 손이 하얗게 불어 있어 긴급히 119구급대를 호출, 인근 용인세브란스병원으로 후송해 고귀한 생명을 구했다.
한편 3군사령부는 긴박한 순간에서도 차분하게 대처해 주민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유 중위 등 3명을 포상키로 했다.
/용인=김종성기자 jskim@
(사진설명: 용인 금학천 다리 밑에서 급류에 휘말려 위험에 처한 민간인의 생명을 구한 3군사령부 헌병대 소대장 유경숙 소위(가운데)와 선종희 상병(왼쪽), 김우종 상병(오른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