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7.6℃
  • 박무서울 23.6℃
  • 흐림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0℃
  • 흐림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조금강화 22.4℃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4.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복제양 돌리 만든 과학자 인간배아 복제 계획

복제양 돌리를 만들어낸 과학자가 자신의 복제기술을 처음으로 인간배아 복제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영국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지난 97년 돌리를 생산해냄으로써 세계 최초로 동물 복제에 성공했던 로슬린연구소 연구팀장 이언 윌머트 교수는 자신의 복제기술을 인간배아 줄기세포 연구에 응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윌머트 교수는 성체로부터 채취한 세포와 유전적으로 동일한 초기 인간배아를 복제하기 위해 돌리 생산에 이용했던 것과 같은 세포핵 전이라는 방법을 이용할 계획이다. 복제에 필요한 난자는 불임시술을 받는 여자들로부터 구하게 된다
로슬린연구소의 해리 그리핀 박사는 인간배아 복제에 돌리 복제기술을 적용하는 연구를 준비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우리는 연구의 명분을 강하게 제시해야 하며 현재 이를 작성중이고 내부 윤리위원회의 심사에 붙쳐질 것이다"고 그는 말했다.
윌머트 교수는 복제된 배아를 대리모에 이식해서 아기를 복제할 의도가 없으며 이는 금지된 것일 뿐만 아니라 비윤리적이고 안전하지 못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연구를 통해 돌리를 포함한 복제동물들이 유전적 결함을 지니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윌머트 교수는 자신의 첫번째 목표는 심장질환과 같은 복잡한 조건들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줄기세포선을 만들어내는 것이며 다음은 이를 이용해 인간이 약물에 어떻게 반응하는가를 실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양한 기증자로부터 온 줄기세로들을 바탕으로 활성 성분의 물질대사에서 나타날 수 있는 차이점을 조사하고 그 성분을 투여하기전에 그 효과를 예측할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그의 연구계획에 대한 허가절차는 약 1년 정도가 걸리며 인간수정.태생학처의 과학 및 임상심사위원회와 4개 이상의 윤리위원회의 심사를 받아야 한다.
이같은 방법을 시도하는 것은 윌머트 교수가 처음이 아니며 미국의 ACT사가 지난해 초기 인간배아 복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었다.
그러나 ACT사를 비롯해 미국 및 중국내에서 이뤄진 다른 시도들은 분명한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ACT 대변인은 "로슬린 연구소가 생산해내는 것의 과학적 엄밀함"이 이 분야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