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19.3℃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9.8℃
  • 연무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19.1℃
  • 연무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9.9℃
  • 흐림제주 19.4℃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프로배구 올스타전 8일 수원서 빅뱅

출범 후 처음 남녀통합경기로 진행 다채로운 볼거리
감독·선수, 심판이 서로 역할 맞바꾼 색다른 이벤트

남녀 프로배구 최고의 별이 총출동하는 올스타전이 8일 오후 1시부터 수원실내체육관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프로배구 출범 후 처음으로 올스타전을 남녀 통합 경기로 편성하는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잔칫상을 풍성하게 차렸다.

남녀부 1위를 이끄는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과 박삼용 KGC인삼공사 감독이 K스타팀 선수로 코트에 서고, 이에 맞서 ‘컴퓨터 토스’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신영철 대한항공 감독과 ‘해결사’ 하종화 현대캐피탈 감독이 V스타팀 주전으로 나서 화력 대결을 벌인다.

삼성화재의 리베로 여오현과 인삼공사의 미녀 공격수 한유미가 각각 주심과 부심을 맡는다.

외국인 선수 4총사인 가빈 슈미트(대전 삼성화재), 안젤코 추크(수원 KEPCO45), 몬타뇨 마델레이네(대전 KGC인삼공사), 예르코브 미아(인천 흥국생명)는 깃발을 들고 스파이크의 인 또는 아웃 여부를 판단하는 선심으로 뛴다.

고희진(삼성화재)과 최태웅(천안 현대캐피탈)은 각각 K스타팀과 V스타팀의 지휘봉을 잡고 감독들에게 작전을 지시하는 진풍경을 연출한다.

이벤트 경기는 9인제로 진행되고, 한 세트 25점 단판 승부로 끝난다.

팬투표와 KOVO 전문위원회 추천으로 선발된 남녀 올스타 48명은 K스타팀과 V스타팀으로 나뉘어 숨겨 놓은 개인기를 마음껏 발산할 예정이다.

1,3세트에서는 여자 선수들의 랠리가 이어지고 2,4세트에서는 남자부 선수들이 바통을 이어받아 대포알 스파이크를 주고받는다.

4세트까지 총득점을 비교해 우승팀을 가린다.

2세트가 끝나고서는 남녀 최고의 강서버를 뽑는 서브킹·서브퀸 선발대회도 열려 팬들의 시선을 끌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