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5.2℃
  • 구름많음서울 7.9℃
  • 흐림대전 6.9℃
  • 흐림대구 5.8℃
  • 흐림울산 5.3℃
  • 흐림광주 9.5℃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9.1℃
  • 흐림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6.4℃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이 대통령 민주통합당 ‘말 바꾸기’ 비판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제주 해군기지 건설 등에 대해 “국가미래와 경제발전·안보를 위해 올바른 결정이었다”면서 민주통합당의 ‘말 바꾸기’ 행태를 정면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기자회견에서 “지금 반대하는 분들 대부분이 그때(전 정부 때) 두 가지 사항을 매우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지지했던 분들이라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한미FTA에 대해 “정치권과 각을 세워서 정치논리로 싸울 일이 아니다”면서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에 대해서는 참여정부 당시 핵심관료를 지낸 민주당 한명숙 대표, 이해찬 전 국무총리, 통합진보당 유시민 대표 등이 이를 적극 찬성했던 발언을 일일이 소개했다.

이어 “중요 선거를 앞두고 재정 뒷받침이 없는 선심성 공약에 대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고 있다”면서 정치권의 ‘복지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친인척·측근 비리와 관련 “살기 힘든 사람도 열심히 사는데 살 만한 사람들이 주위에서 비리를 저지르다니 제 심정도 그런데 국민 마음은 어떻겠느냐”면서 “국민께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친이(친이명박)계 인사의 총선 출마와 관련해 “이제 친이-친박(친박근혜)이 없다”면서 “당이 새롭게 태어난 만큼 경력있고 적합한 사람을 공천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송환에 대해 “중국 정부는 탈북자가 범죄자가 아닌 이상 국제규범에 의해 처리하는 것이 옳다”면서 “한국 정부는 앞으로 중국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다음 정부에 부담을 주지 않고, 오늘의 젊은 세대에게 짐을 지우는 일도 하지 않겠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국익과 나라의 미래가 걸린 핵심 정책은 원칙을 확고하게 지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