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21.8℃
  • 흐림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18.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19.0℃
  • 맑음제주 21.0℃
  • 흐림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6.3℃
  • 흐림금산 17.7℃
  • 구름조금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도내 농촌지역 보육교사 ‘기근’

시설 영세·교통불편 등 이유 교사들 근무 꺼려 충원조차 못해
보육시설 법정 인원 못채워 원아 등록 못받아 학부모 ‘이중고’

경기도내 국·공립 및 민간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들이 도시와 농촌지역간 극심한 ‘부익부빈익빈’의 보육교사 구인난을 겪고 있는데다, 내년부터 누리과정도 확대 실시되면서 구인난을 부채질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특히 연천·양평 등 도내 농촌지역의 경우 보육교사 구인난이 심화되면서 대체인력 수당의 인상에 이어 별도의 교통비까지 지급하는 등 비책 마련에 나서고 있으나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법정 인원을 충족시키지 못해 무더기 원아 미등록사태는 물론 ‘원거리 보육’ 등의 이용불편마저 우려되고 있다.

26일 도에 따르면 도내 0~5세인 영유아는 9월말 현재 0세 4만6천989명, 1세 8만3천641명, 2세 1만413명, 3세 6만6천176명, 4세 5만328명, 5세 3만8천494명 등으로 총 38만7천149명에 이른다.

현행 영유아보육법 시행규칙은 0세의 경우 교사 1명당 영유아 3명, 1세는 교사 1명당 영유아 5명, 2세는 교사 1명당 영유아 7명, 3세는 교사 1명당 영유아 15명, 4~5세는 교사 1명당 영유아 20명으로 각각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보육교사들이 처우 불만으로 교사직을 그만두거나 이직도 많아 보육교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인 상태다.

보육교사 자격증의 경우 지난 2005년부터 평균 한 해에 1만5천여명에서 2만여명이 취득, 실제 활용 가능한 보육교사 숫자는 16만5천여명에 이르고 있지만 현재 보육교사는 5만3천여명에 머물고 있다.

보육교사의 예비자원 여력이 충분함에도 불구, 이같은 보육교사 기근현상을 빚고있는 셈이다.

농촌지역의 시설규모가 작거나, 출·퇴근 등 교통불편이 큰 보육시설 등은 아예 교사를 충원하지 못해 원아를 등록하지 못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또한 농촌지역보다 보육교사 구인, 교통 편리, 원아 모집이 용이한 도시지역으로 보육시설 등이 몰리면서 상대적으로 농촌지역의 아동 보육서비스가 사각지대에 놓일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연천군의 한 어린이집 관계자는 “최근 보육교사 구하는 게 여간 어려운게 아니다. 도시지역도 서로 보육교사를 모셔가려 하는데 시골은 말도 못꺼내는 상황”이라며 “최근 보육시설 관계자들끼리 만나면 가장 많이 하는 말은 ‘교사 좀 있으면 소개해 주세요’라는 말을 가장 많이 할 정도”라고 말했다.

처우 불만에 따른 보육교사의 이직으로 인해 보조교사나 시간제 교사 등 대체 교사를 구하지 못해 최대 12시간을 근무하거나 휴가를 사용할 수 없는 근무여건 등도 이같은 보육교사난을 더해주고 있다.

더구나 내년부터 3~4세 누리과정도 실시, 5세 영유아가 지난해에 비해 3만8천494명으로 16.3%가량 늘어난데다 3~4세 영유아도 최소 각각 15%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여 ‘보육교사 모시기’는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도는 이에 따라 보육 대체교사 구인을 위해 대체인력 수당을 하루 4만원에서 5만원으로 인상하고, 그동안 지급하지 않았던 교통비도 최대 5천원까지 지급할 계획이지만 근본적인 처방에는 역부족인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