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20.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3℃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삼성반도체서 癌 걸려 노동자 10명 산재 신청”

인권단체 ‘반올림’ 주장

반도체 노동자 인권단체인 ‘반올림’은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반도체에서 일하다 암에 걸린 노동자 10명에 대해 근로복지공단에 산업재해 신청했다고 밝혔다.

신청 대상은 뇌종양이 발병한 이모(30·여)씨, 백혈병으로 숨진 손모(54)씨 등 삼성반도체 노동자 8명과 유방암을 앓는 조모(26·여)씨 등 삼성 LCD 공장 노동자 2명이다.

반올림은 “노동자 대부분이 20∼30대의 젊은 나이에 백혈병, 뇌종양, 유방암 등에 걸렸다”며 “특히 삼성반도체 기흥공장 출신 노동자 다수가 집단으로 병을 얻어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근로복지공단과 고용노동부는 신속한 산재 인정과 반도체·LCD 근로자들의 뇌종양 위험에 대한 역학조사, LCD 공장 작업환경의 유해요인 정밀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반올림은 반도체 여성 노동자의 불임에 대해서도 이번에 처음으로 산재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