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6.2℃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5.4℃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양주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방안’ 시행

양주시는 늘어나는 음식물 쓰레기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추진방안’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올해부터 음폐수 해양배출이 금지됨에 따라 음식물에서 발생되는 음폐수 처리가 사회문제로 대두됨은 물론 음식폐기물의 지속적 증가로 인한 환경오염과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초래하고 있는 가운데 쓰레기 감량을 위한 획기적인 방편을 마련,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버린 만큼 요금을 내는 종량제 방식(RFID)을 전면 시행해 공동주택의 음식물 쓰레기의 양이 다소 감소했지만 그 양이 미미함에 따라 여전히 연간 1만여t의 음식물 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른 처리비용은 1t당 8만2천원으로 8억원가량의 처리비용이 발생,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 중 70% 이상을 차지하는 공동주택과 음식점을 우선적으로 추진 후 감량효과 발생 시 단독주택까지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시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기존 개별 식당차림에서 손님이 스스로 음식량을 조절할 수 있는 뷔페식으로 전환해 음식물 쓰레기 감량을 유도하고 공동주택은 매월 RFID시스템을 통한 음식물 배출량을 분석해 감량평가제를 실시, 다른 공동주택과의 자율적인 경쟁을 통해 감량실적 우수 공동주택에 대한 표찰 등을 지급한다.

시 관계자는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추진을 통해 가정은 물론 음식점에서도 음식물 처리 비용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