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6.4℃
  • 흐림서울 23.7℃
  • 대전 24.0℃
  • 대구 25.3℃
  • 흐림울산 27.7℃
  • 광주 25.7℃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5.6℃
  • 연무제주 31.8℃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서장원 포천시장 경찰 재출두

성추행 무마의혹 전면부인

돈으로 성추행을 무마하려 한 의혹을 받는 서장원(56) 포천시장이 7일 오전 9시쯤 경찰에 다시 출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잘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냐는 질문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다.

서 시장은 지난달 24일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두 번째 경찰에 소환됐다.

서 시장은 지난해 9월 말 자신의 집무실에서 A(52·여)씨를 강제추행했다는 혐의와 이 사건을 무마하려고 돈으로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서 시장이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만큼 진술의 모순점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지난번 조사에서는 A씨와의 대질심문도 벌였으나 이날은 단독으로 조사를 했다.

서 시장은 지난해 9월 자신의 집무실에서 A(52·여)씨의 목을 끌어안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으며 성추문이 퍼지자 측근인 비서실장을 통해 현금 9천만원과 9천만원을 더 주기로 한 차용증을 주고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비서실장 김모(56)씨는 ‘충성심에 단독으로 진행한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서 시장도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전달된 금액이 상당히 큰 점 등으로 미뤄 비서실장이 지시 없이 홀로 진행했다는 진술을 믿기 어렵다고 보고, 서 시장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도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포천=안재권기자 ajk8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