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하정우 “소중한 생명 다룬 영화 … 울림 있었다”

현실적 재난상황· 터널밖 세태 표현
하정우, 영화서 힘들었던 점 ‘먼지’
오달수 “시나리오 읽고 욕심이 나”
배두나 “스토리 전형적이지 않아”

올해 하반기 기대작 영화

올여름 기대작 중 하나인 ‘터널’에서 무너진 터널 속에 갇힌 남자를 연기한 하정우는 “자칫 지나치기 쉬운, 소중한 한 생명을 이야기하는 것에 울림이 있었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7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터널’ 제작보고회‘에서 “터널 밖에선 한 생명을 살리려고 구조작업을 벌이는 반면, 터널 안에선 갇힌 현실을 받아들이고 적응하려는 아이러니함이 놀랍고 흥미로웠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작품을 통해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금 느꼈다”며 “이런 요소들이 작품을 선택하게 한 큰 지점이 됐다”고 덧붙였다.

‘터널’은 갑자기 무너져버린 터널에 홀로 고립된 자동차 판매원 ‘정수’(하정우)와 그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정수’의 아내 ‘세현’(배두나), 구조대장 ‘대경’(오달수), 그리고 이 세사람을 둘러싼 세상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는 누구에게나 벌어질 수 있는 현실적인 재난 상황과 함께 사고수습이 길어지면서 점점 변해가는 터널 밖 세태를 실감 나게 표현했다.

배두나는 “누구나 당할 수 있을 것 같은 일이고 그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이 전형적이지 않아서 흥미로웠다”면서 “여기에 ‘세현’ 역에 대한 도전 의식과 하정우, 오달수 씨와 함께 연기해보고 싶은 마음이 더해져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충무로에서 가장 바쁜 배우 중 한사람인 오달수는 “시나리오를 읽으며 욕심이 났다”며 “‘잘할 수 있겠다’, ‘내 역이다’ 이런 생각보다는 ‘이런 역할을 꼭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터널이라는 특성상 비좁은 공간에서 연기를 벌여야 했던 하정우.그는 촬영 중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먼지를 꼽았다.

“두 달 간 터널 세트 안에서 촬영했는데 먼지, 분진과의 싸움이었다”며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들이 마스크를 두 겹 세 겹 쓰고 있는데 나는 그러지 못하니 얄밉더라”고 반농담 반진담을 던졌다.

그러면서도 “스태프들이 먼지를 콩가루나 숯가루로 쓰는 등 배려를 많이 해줬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하정우는 터널 안, 배두나와 오달수는 터널 밖에서 주로 연기했기 때문에 촬영 중 실제로 만날 기회는 별로 없었다.

그렇지만 배우들은 서로 전화하는 장면을 찍을 때는 상대역이 촬영장에 없더라도 실제로 통화하면서 감정을 끌어올렸다.

배두나는 “‘센스8’ 촬영을 위해 독일 베를린에 있을 때 전화가 온 적이 있다”며 “당시 이동 중이었는데 갑자기 내가 전화를 받고 (연기를 위해) 소리 지르고 그러니깐 운전사가 놀라더라”라고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배우들의 노력만큼이나 제작진도 사실적인 장면을 만들어내기 위해 많은 땀을 흘렸다.

폐터널을 섭외하고 터널의 무너지는 장면 역시 실제로 세트를 만들어 찍었다.

김성훈 감독은 “CG만으론 (떨어지는 돌의) 물리력이나 그 속에서 이뤄지는 충돌이 100% 완벽하게 보이지 않는다”며 “무너지는 터널이 가짜처럼 보이면 진지함이 떨어진다고 생각해서 가급적 실제로 만들어 찍고 부족한 부분만 CG로 보충했다”고 설명했다.

‘암살’로 천만배우가 됐고 ‘아가씨’로 칸에 입성한 하정우. 이젠 ‘국민배우’라는 타이틀이 탐나지 않을까?

그는 “작품을 찍을 때마다 나의 대표작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한다”며 “시간을 가지고 깊이를 쌓아간다면 자연스럽게 국민배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