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9.6℃
  • 맑음대전 18.5℃
  • 맑음대구 17.2℃
  • 구름조금울산 17.7℃
  • 맑음광주 17.3℃
  • 구름조금부산 19.3℃
  • 맑음고창 16.0℃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2.7℃
  • 맑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초등생 40% 잠들기 전까지 전자기기 사용

스마트폰 86%·TV 83%순 많아

초등학생 10명중 4명은 잠들기 직전까지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대한소아내분비학회가 1~6학년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른 성장을 위한 생활습관 실천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0%는 자녀가 잠자기 직전까지 전자기기를 사용한다고 답했다.

초등학생이 주로 사용하는 전자기기는 스마트폰(86.2%)이 가장 많았고 이어 TV(83%), PC(51.6%), 태블릿PC(25.8%), MP3(6.4%) 등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 사용량은 5명 중 1명꼴(20.4%)로 하루 2시간 이상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의 수면시간을 보면 35.2%가 8시간 미만으로 잠을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시간은 8시간 이상~9시간 미만이 46.4%로 가장 많았고, 7시간 이상~8시간 미만(28.2%). 9시간 이상(18%), 6시간 이상~7시간 미만(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자녀의 수면습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원인 역시 ‘전자기기 사용’이 77%로 가장 많이 지목됐고, ‘늦은 귀가 등 부모의 생활패턴’(40.4%), ‘학업에 대한 부담 및 스트레스’(25.6%) 등도 원인으로 꼽혔다./임춘원기자 l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