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6.9℃
  • 흐림강릉 27.6℃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30.9℃
  • 흐림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8.4℃
  • 흐림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5.9℃
  • 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영화메시지 분명하지만 완성도는 부끄러운 수준”

극장 개봉 동시 IPTV 2차판권 공개
“많은 관계자 원전 문제 제고해주길”

 

영화 ‘스톱’ 연출 영화감독 김기덕

“완성도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더라도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또 만들어 가야 할 것 같습니다.”

김기덕 감독의 스물두 번째 영화 ‘스톱’이 8일 개봉했다.

이 영화는 후쿠시마 원전 폭발로 방사능에 오염된 지역에 사는 임신한 부부가 도쿄로 이주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방사능에 오염됐을지도 모르는 배 속의 아이를 낳을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김 감독은 이날 김기덕필름을 통해 공개한 인터뷰에서 “이 영화는 저 혼자 외환 한도액 1천만원을 갖고 일본에 가서 배우들을 섭외해 찍었다”면서 “오전에 소품을 준비하고 오후에는 촬영, 밤에는 편집하면서 정말 힘들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그러나 “방사능에 대한 공포와 배우들의 헌신적인 참여로 포기할 수 없었다”며 “영화가 주는 메시지는 분명하지만, 완성도가 아주 부끄러운 수준이라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극장 개봉과 동시에 IPTV 등 2차 판권 시장에도 공개됐다.

김 감독은 “대형 회사와 함께하는 방법이 있지만, 흥행 공식에 맞는 방향으로 스토리를 수정하고 유명 배우를 캐스팅하는 문제, 그리고 판권 양도 문제 등 수용하기 어려운 점이 많다”면서 “완성도 지적을 받더라도 하고 싶은 이야기를 계속하겠다”고 했다.

김 감독은 원전사고를 직접적으로 다룬 영화 ‘판도라’에 대해선 흥행을 예상하면서 “요즘에 필요한 영화지만 한 개인의 영웅적인 희생으로 재난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판도라’도 좋고, ‘스톱’도 좋으니 많은 관계자가 보고 원전 정책을 재고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