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5.7℃
  • 맑음서울 22.5℃
  • 구름조금대전 25.9℃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6.1℃
  • 맑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1.7℃
  • 구름조금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9.7℃
  • 맑음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구름조금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2℃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평택·당진항 한∼중 운항 카페리호 새 선박으로 대거 교체 ‘新바람’

4개 항로 중 3개 항로 배들
내년 상반기까지 교체 예정
평택해수청 “승객 안전에 기여”

조선업 시황이 반등 기미를 보이면서 평택·당진항(이하 평당항) 항로에 ‘신조선’이 잇따라 취항한다.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평당항을 운항 중인 한·중 4개 항로 가운데 3개 항로의 카페리 선박이 오는 2018년 상반기까지 새 선박으로 교체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평당항에서 중국 산둥(山東)성 옌타이(煙台)를 운항하는 연태훼리㈜는 선령 16년 된 스테나에게리아호(2만4천418t)를 이달 말 신조선인 씨블루훼일호(1만9천480t)로 교체할 예정이다.

씨블루훼일호는 크레인으로 달아서 하역하는 LO/LO(Lift on/Lift Off) 방식으로, 810명 정원에 화물 462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싣고 운항할 수 있다.

차량이 선박 작업장까지 들어가 하역하는 RO/RO(Roll On/Roll Off) 방식의 스테나에게리아호는 군산항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해 12월 2만4천t 규모의 신조선 동방명주8호를 임대해 평당항에서 장쑤(江蘇)성 롄윈강(連雲港) 항로에 투입한 연운항훼리㈜도 용선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오는 10월 3만4천20t 규모의 RO/RO 신조선을 사들여 항로에 투입하기로 했다.

이 신조선은 정원 1천80명에 350TEU의 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평당항에서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를 운항하는 평택교동훼리㈜는 선령 25년의 그랜드피스호 대신 중국 AVIC 웨이하이조선소에서 건조한 신조선(3만3천t·여객 880명·화물 314TEU)을 오는 2018년 5월 투입할 예정이다.

이밖에 르자오(日照)를 운항하는 일조국제훼리㈜는 선령 10년 된 르자오 오리엔트호(2만5천318t·여객 420명·화물 280TEU)를 투입하는 등 평당항을 출발 카페리의 선령이 개선되고 있다.

조선업계는 선박 가격이 최저점을 찍은 이후 최근 3년여 만에 선박 발주가 늘어남에 따라 선박 가격이 일제히 상승하자 조선업황이 회복하는 신호로 보고 있다.

평택해수청 관계자는 “평당항을 운항하는 한중 항로 카페리 선박이 대부분 신조선으로 교체돼 승객 안전에 크게 기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평택=오원석기자 o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