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9.3℃
  • 구름많음대전 17.6℃
  • 흐림대구 18.0℃
  • 울산 20.7℃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8.4℃
  • 구름조금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2℃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송도 도시개발 사업 기한 네번째 연기 “市, 부영그룹 특혜 논란 자초”

테마파크 조성은 효력정지 처분
도시개발은 4개월 ‘추가 연장’
市 “취소 위한 청문 필요 기간”
시민단체 “또 청문 들먹여” 비판

인천시가 지난달 말 실효될 예정이었던 부영주택의 송도 도시개발사업 사업기한을 또 연장하자 특혜 논란이 재점화했다.

2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30일 송도 테마파크조성사업은 ‘효력 정지’시킨 반면 도시개발사업은 사업기한을 4개월 추가 연장했다.

이번 조치로 ‘공동운명체’인 두 사업은 운명이 갈렸으며 지난달 30일까지였던 도시개발사업 기한은 오는 8월 31일까지로 늦춰졌다.

앞서 두 사업은 지난 2015년 12월, 2016년 6월, 2017년 12월 등 3번이나 사업기한이 연장돼 지역내 시민사회가 특혜 의혹을 제기했었다.

시는 이번 도시개발사업을 연장한 것에 대해선 사업 취소를 위한 ‘청문에 필요한 시간’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두 사업은 부영이 지난 2015년 10월 옛 대우자판 부지 92만6952㎡를 매입해 추진하고 있다.

시는 도시개발사업의 전제조건으로 테마파크 준공 3개월 전에는 도시개발사업에 대해 착공 또는 분양하지 못한다는 강력한 개발 제한 조건을 내걸었다. 경제성있는 도시개발사업에만 몰두해 테마파크를 등한시 할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시가 스스로 이같은 원칙을 깨고 ‘돈 되는’ 도시개발사업만 연장하자 시민사회가 재차 반발했다.

이날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성명을 내고 “시는 이미 3번째 연장사유로 청문절차를 내세운 바 있다”며 “그동안 직무를 해태하고 있다가 또다시 청문을 들먹인다면 시의 진정성을 믿을 시민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시는 지난해 12월 29일 이 두 사업의 사업기한을 4개월 연장하면서 ‘청문 절차를 밟기 위해서’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시는 아무런 설명 없이 청문을 실시하지 않았고 도시개발사업의 4번째 연장 사유로 또 청문을 들고 나와 비판을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이 단체는 “유정복 시장이 ‘인천판 정경유착’의 추태를 보이고 있다”며 “당장 도시개발사업을 취소시키지 않으면 낙선운동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3번째 연장때 청문은 테마파크를 위한 것이었고 이번은 도시개발사업을 위한 것”이라며 “사업 취소 여부는 지켜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규기자 lj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