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5℃
  • 흐림강릉 19.6℃
  • 흐림서울 22.0℃
  • 흐림대전 19.4℃
  • 흐림대구 20.0℃
  • 흐림울산 19.7℃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19.9℃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18.9℃
  • 구름조금금산 18.3℃
  • 흐림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79세 경비원 폭행한 10대 “아빠가 변호사라고 안해”

피해자 손주 “광대뼈·치아 파손”피의자 “술취해 폭행 기억안나”

지난달 말 수원의 한 상가건물에서 70대 경비원을 마구 때려 입건된 10대가 술에 취해 사건 당시가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중부경찰서는 지난 1일 공동상해 혐의로 입건한 신모(18·무직)군과 최모(18·무직)군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2일 밝혔다.

신군은 지난달 28일 오전 4시 50분쯤 수원시 장안구 한 상가건물에서 경비원 A(79)씨의 얼굴 부위를 주먹으로 4차례 때려 전치 4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으며, 최군은 A씨를 뒤에서 붙잡아 움직이지 못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출근한 A씨는 건물 청소를 하려던 중 신군 등이 들어오려고 하자 나가달라고 요구했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이 사건은 자신을 A씨의 손자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SNS를 통해 피해 사실을 호소하는 글을 쓰면서 일파만파로 커졌다.

그는 “할아버지가 경비원으로 근무하는 건물에서 4명의 성인 남자가 술을 먹은 상태로 소란을 피우고 있어 (할아버지가) ‘여기서 이러면 안 된다’고 말했다 폭행을 당했다”라며 “그중(폭행 가담자 중) 한 명은 ‘우리 아빠가 변호사’라고 하며 얼굴을 때렸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할아버지는 광대뼈와 치아가 부러져 밥도 제대로 못 드신다. 할아버지는 변호사란 말을 듣고 가족에게 피해가 생기게 될까 봐 말도 못 하고 무참히 폭행을 당했다”라고 덧붙였다.

경찰 조사에서 신군은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라면서도 “친구들의 말을 들어보면 내가 폭행을 한 것 같다”라고 혐의를 인정했고, 최군은 “폭행을 하는 친구를 말렸을 뿐, 할아버지를 붙잡은 적은 없다”라고 부인했다.

또 조사 결과 SNS를 통해 알려진 것과 달리 가해자의 부모가 변호사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군은 폭행 사건이 생기면 변호사를 선임해야 할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는 취지로 말하며 신군을 말렸다고 진술하고 있다”라며 “사건 당시 건물 밖에 있던 이들 두 사람의 일행 2명을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김용각기자 ky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