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6.5℃
  • 흐림강릉 17.8℃
  • 서울 17.5℃
  • 대전 18.9℃
  • 대구 18.7℃
  • 울산 18.8℃
  • 광주 19.5℃
  • 부산 18.8℃
  • 구름조금고창 19.6℃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7.3℃
  • 맑음보은 18.6℃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단풍철 산행, 지정된 등산로 이용해야”

조난 사고시 신속 구조 가능
산악사고 9~10월 최다 ‘주의’
휴대전화 GPS 작동 필수

 

 

 

“등산을 할 때는 꼭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해 주세요.”

3일 구조대 경력만 15년인 수원소방서 구조대 김정근 소방위가 전하는 당부의 말이다.

김 소방위는 올 중순 수원 광교산에서 80대 노인 2명이 조난을 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3시간 가량을 산속에서 헤매야 했다.

당시 조난을 한 노인들은 스스로 개척한 등산로를 이용해 산행하던 중 넘어져 더는 걸을 수 없는 처지에 몰려 119에 신고했지만, 정작 자신들이 위치한 지점은 설명하지 못했다.

구조대원들은 앞도 잘 보이지 않는 늦은 밤 주변 산 곳곳을 뒤진 끝에 이 노인들을 구조해냈다.

김 소방위는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해야 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으며, 조난 사고가 발생했을 때도 신속한 구조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단풍철을 맞아 산행에 나서는 등산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발생한 산악사고는 총 795건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간(2015∼2017년) 통계를 보면 단풍철인 9∼10월에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이 같은 사고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하면서 등산객 스스로 산악 안내표지판을 꼼꼼히 확인하고, 휴대전화의 GPS 기능을 켜 놓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등산로 특정 지점이나 갈림길 등에 설치된 산악 안내표지판에는 각각 고유 번호가 부여돼 있어 조난 지점을 설명하는 데에 용이하다.

휴대전화 GPS를 작동하면 소방당국이 추적을 통해 휴대전화의 반경 수m 이내 지점까지 찾을 수 있어 산행에는 필수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자신의 체력을 고려한 등반 계획을 세우고, 일몰 전 하산해야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며 “음주 산행은 반드시 삼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용각기자 ky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