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6.8℃
  • 흐림서울 25.6℃
  • 대전 25.4℃
  • 흐림대구 31.3℃
  • 흐림울산 29.3℃
  • 흐림광주 28.9℃
  • 박무부산 27.9℃
  • 흐림고창 29.7℃
  • 박무제주 30.8℃
  • 흐림강화 25.1℃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8.9℃
  • 흐림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30.2℃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盧·鄭 후보회담 “조기개최”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후보측은 14일 후보단일화 성사를 위한 후보회담 개최를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의견을 모았다.


노 후보측 신계륜(申溪輪) 후보비서실장과 정 후보측 민창기(閔昌基) 선대위 유세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후보회담을 조만간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한다"는데 합의했다.


이들은 또 "낡은 시대 정치계승자인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를 효과적으로 저지하기 위해 양후보 단일화가 시대적 요구라는 점을 절대 공감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15일 후보회담 개최를 위한 최종 절충을 벌이기로 해 후보회담이 빠르면 15, 16일중 열릴 가능성이 높다.


후보회담이 성사되면 노 후보측의 일반국민 대상 여론조사 방식과 정후보측의 일반국민 및 대의원이 절반씩 참여하는 여론조사 방식을 둘러싼 이견을 해소, 후보 단일화 방식에 관한 대타협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신계륜 실장은 실무접촉 뒤 기자들과 만나 "(후보단일화를 위해) 모든 것을 다할 수 있고, 해야 한다"면서 "후보회담에 대해선 낙관적으로 보고 있으며, 이번 주말까지 (단일화 논의가) 결론나지 않으면 TV 토론이 사실상 불가능한 만큼 이런 절대적 시한을 감안해야 한다"고 후보회담 조기개최 방침을 내비쳤다.


신 실장은 "내일 실무접촉에서 논의를 좀 더 진전시키면 좋은 얘기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창기 위원장도 "두 후보가 한자리에 만나 가슴을 열고 단일화 방법론이나 세부적인 것을 논의할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면서 "후보회담 성격을 놓고 어느 정도 접점을 찾았고, 양쪽이 갖고 있는 (회담) 시한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민 위원장은 또 "단일화 방안에 대해선 양당 협상단에서 점진적으로 합의점을 찾고 있기 때문에 후보들끼리 만나 허심탄회하게 단일화 얘기를 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해, 단일화 방안을 타결짓는 후보회담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