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1.6℃
  • 흐림서울 25.0℃
  • 대전 24.1℃
  • 대구 21.1℃
  • 울산 21.3℃
  • 천둥번개광주 22.1℃
  • 부산 21.4℃
  • 흐림고창 23.3℃
  • 천둥번개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3.2℃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인권문제 지역화가 중요, 지자체장들 모여 인권 포럼

지방정부 단체장들이 인권과제 논의와 해법을 찾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수원시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등 지자체장들이 지난 19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세계인권도시포럼 자치단체장 인권정책회의에 참석해 지역의 인권 과제와 해법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민주화 이전의 인권침해는 국가의 물리적 폭력에 의해 나타났다면 최근에는 소수자 및 사회적 약자 등을 대상으로 한 일상생활에서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인권침해를 가장 많이 겪는 피해자는 지역 공동체의 구성원인 만큼 ‘인권의 지역화’가 중요하다"며 인권교육 확대와 제도 강화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또 박원순 서울시장은 양극화와 고령화, N포세대 등 한국사회의 문제를 언급하며 “지금까지 행정은 적은 비용으로 높은 효과를 얻는 효율성과 경제성을 강조해왔다. 그 이면에는 늘 소외의 문제가 있었다”며 “조금 늦거나 돌아가더라도 모두와 함께 갈 수 있는 길, 소수자의 존엄성을 위해 큰 비용을 투자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이 도시운영의 핵심이자 원칙이 되는 도시가 바로 인권도시”라며 경제·사회적 약자에 대한 포용과 촘촘한 사회 안전망 구축, 차별과 배제의 해소를 과제로 꼽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사회적 약자를 차별하지 않고 배려하며 누구나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공동체를 이뤄내고 싶다”며 여성과 노인, 장애인 등에 대한 행정 강화를 주장했다.

또 “(대구에서) 영남지역 최초로 인권전담팀을 신설했고, 내년에는 인권실태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외형 확대보다는 지역에 인권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실속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직수기자 jsah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