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7.4℃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교회 대학생봉사단 용인 구갈동 환경정화운동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대학생봉사단 ASEZ가 지난 16일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에서 ‘어머니의 거리(Mother’s Street)’ 환경정화운동을 펼쳤다.

용인, 이천, 여주, 광주, 양평 등지에서 온 ASEZ 회원과 가족, 친구 등 100여 명은 강남대 정문에 모여 인근 4km 구간에서 휴지, 플라스틱빨대, 1회용 플라스틱컵, 휴지, 비닐포장지, 담배꽁초 등을 주워 봉투에 꼼꼼히 담았다. 일부는 전신주, 버스정류장에 덕지덕지 붙어 미관을 해치는 현수막, 전단지 등 불법광고물을 제거했다.

기흥구청과 구갈동 주민센터는 정화운동을 위해 쓰레기봉투 등을 지원했다.

봉사활동에 함께 참여한 김운봉 용인시의원은 “날씨가 추운데도 미래 주역인 대학생들이 우리 사회를 좀 더 안전하고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니 정말 자랑스럽다”며 “항상 ASEZ를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백화진(23·두원공대) 회원은 “어머니의 거리 정화운동으로 동네를 깨끗하게 만들고, 환경도 보호할 수 있어 정말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단국대학교에 재학 중인 문바름(22) 회원은 “대학생들이 사는 원룸촌에 쓰레기가 많았다”며 “어머니의 거리 정화활동으로 쾌적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ASEZ는 국제봉사단체로 ‘Save the Earth from A to Z(처음부터 끝까지 지구를 구하자)’라는 뜻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