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6.1℃
  • -강릉 20.8℃
  • 흐림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9.1℃
  • 흐림대구 28.5℃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2.0℃
  • -고창 25.9℃
  • 흐림제주 24.7℃
  • -강화 27.7℃
  • -보은 26.9℃
  • -금산 28.0℃
  • -강진군 27.1℃
  • -경주시 23.9℃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중구 지역단체·주민들 “올림포스호텔 폐업 결사반대”

공식성명 발표 이어 집회 돌입
“베드타운 우려” 정상화 촉구

 

 

 

인천 최초의 관광호텔 올림포스호텔이 문을 닫는다는 소식에 중구 지역단체와 주민들이 호텔폐업 저지를 실력행사에 들어갔다.

16일 중구 지역단체인 ㈔인천항미래희망연대·중구지역발전협의회 회원 및 지역주민 200여 명은 영종파라다이스씨티 정문 앞에서 올림포스호텔 폐업저지를 위한 반대 집회를 열었다.

앞서 이 단체는 “주변 상권에 타격이 예상되고 내항 재개발이 본격화되는 상황에서 호텔의 동반성장도 기대할 수 있는 만큼 폐업을 재고해 달라”는 내용의 공식 성명도 발표한 바 있다.

인천항미래희망연대 이동문 사무총장은 “올림포스호텔이 폐업을 하게되면 도시의 슬럼화 및 공동화현상으로 인해 결국 죽은 도시로 변모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동안 올림포스호텔은 카지노 영업을 통해 수많은 부를 축적해 오늘의 파라다이스씨티 외에도 다수의 호텔을 인수했다”며, “영종파라다이씨티에서 가지고 간 카지노 영업권을 올림포스호텔로 다시 환원해 올림포스호텔을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호텔 측 관계자는 “영업이 중단되는 것은 맞다”며 “아직까지는 어떠한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 밝히기는 곤란하고, 호텔영업을 일시중단 후 건물 구조안전진단을 통한 안전성 검토가 마무리되면 향후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최종만기자 man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