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2.7℃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18.2℃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4.3℃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22.1℃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아빠가 두 명…” 사람 모습으로 가족 틈에 숨어든 악마

자유자재 변신하는 악마의 형태
느껴본 적 없는 공포 신세계 안내
시즌 무비 장점 두루 갖춰 ‘볼만’
한국 공포 영화 흥행 이을 기대작

 

 

 

변신

장르 : 공포, 스릴러

감독 : 김홍선

출연 :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 ‘변신’이 오늘 개봉한다.

영화는 기존에 알려진 공포영화들이 악마에 빙의되거나 악령 또는 혼령이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등장하는 방식과는 달리, 악마 스스로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해 등장하는 차별적인 특징을 지닌다.

영화에서 구마사제이자 강구 가족의 삼촌 중수로 출연한 배성우는 “인간도 여러 유형이 있듯 같은 사람도 없고, 또한 같은 악마도 없다”면서 “악마는 우리들이 흔히 빙의라고 알고 있는 형태로 나타나기도 하고 때로는 보이지 않는 형태로 영혼을 괴롭히거나, 환영처럼 누군가의 모습으로 변신도 한다”고 영화 속에서 변신한 악마의 형태에 대해 설명했다.

이러한 악마의 형태, 즉 누군가의 모습으로 변신한 악마의 실체를 연출하는 것은 영화의 가장 중요한 목표였으며, 또한 한 장면에서 악마의 등장과 소강을 어떻게 드러낼 것인가는 연계된 숙제였다.

김홍선 감독은 이를 위해 각색 단계부터 어떤 시점에 가족이 사라지고 가족의 얼굴을 한 악마가 등장할지, 그리고 악마가 소강할지에 대해 특별히 꼼꼼하게 꾸렸다.

이처럼 신선한 컨셉에서 시작하는 영화는 세상에서 가장 가깝고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사랑하는 가족의 틈에 일어나는 의심과 균열, 또 그로 인해 발생하는 분노와 증오를 다룬다.

“어제 밤에 아빠가 두 명이었어요”라는 딸 선우의 대사가 그것을 알 수 있는 대표적인 대목이다.

가까웠던 가족의 모습으로 변한 악마 때문에 혼란에 빠지고 이로 인해 위험에 처하게 되는 가족들, 또한 모두가 악마가 되지 않기 위해 한 방에 모여 잠드는 장면은 영화 속 악마의 특징을 잘 설명해 주는 흥미로운 신이다.

따라서 영화는 악마가 자유자재로 사람의 모습으로 바꾸는 전대미문의 컨셉으로 누가 악마가 될지 모르는 긴장감을 관람객들에게 러닝타임 내내 느끼게 할 것이다.

실제로 블라인드 시사회 이후에도 관객들은 ‘계속해서 얼굴을 바꾸는 악마에 대한 공포감’을 영화의 가장 큰 관람 포인트로 꼽았다.

공포영화가 여름 특수 영화라는 흥행공식은 깨진 지 오래지만, 여전히 많은 관객들은 여름에 볼만한 공포 영화를 기다리고 있다.

영화는 이러한 관객들의 기다림에 딱 맞아떨어지는 시즌 무비의 장점을 두루 갖춘 영화로서 ‘곡성’, ‘곤지암’ 등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던 한국 공포 영화의 흥행 바통을 이어받을 것이다.

무엇보다 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출현하는 방식으로, 지금까지 한국영화에서 느껴본 적 없는 공포의 신세계로 안내할 것이다.

/최인규기자 choiink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