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3.9℃
  • 구름많음서울 16.5℃
  • 구름많음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7.0℃
  • 흐림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0℃
  • 흐림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3.5℃
  • 흐림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1.7℃
  • 흐림강진군 15.3℃
  • 구름많음경주시 12.9℃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고속버스터미널역, 지하철 성범죄 최다 발생

지난해 전국에서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하철역은 서울 고속터미널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더불어민주당·광주갑) 의원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서울 지하철에서는 총 1천228건의 성범죄가 발생했다.

이중 고속터미널역에서 발생한 건수가 141건으로 지하철역 중 가장 많았고 사당역 53건, 강남역 50건, 서울역 46건, 홍대입구역 44건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서울 지하철에서 발생한 성범죄 중 가장 많은 유형은 성추행 754건, 불법촬영 474건 등이었다.

시간대별로는 지하철 이용객이 많이 몰리는 출·퇴근시간(오전 8~10시, 오후 6~8시)에 전체의 48.13%의 성범죄 발생이 집중됐다. 고속터미널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전국에서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하철역이 됐다.

소 의원은 “경찰의 노력으로 지난해 서울지하철 성범죄가 전체적으로 줄어들었지만 아직도 5년 전과 비교하면 더 많다”며 “치안당국이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범죄발생 건수와 유동인구, 범죄시간 등 지하철 범죄와 관련한 맞춤형 대응방안을 세우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길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