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18.0℃
  • -강릉 18.3℃
  • 서울 18.0℃
  • 대전 18.1℃
  • 대구 18.5℃
  • 울산 18.2℃
  • 광주 20.3℃
  • 부산 18.2℃
  • -고창 21.0℃
  • 제주 27.3℃
  • -강화 18.2℃
  • -보은 17.4℃
  • -금산 17.7℃
  • -강진군 20.3℃
  • -경주시 18.1℃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김정우 국회의원, 국내항공사 기내 면세점매출 첫 공개

국내 항공사의 기내면세점 매출실적이 처음 공개됐다.

약 4년간 1조1천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더불어민주당, 군포갑) 의원은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기내판매점 항공사별 매출액’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올해 9월까지 기내면세점의 총 매출액은 1조1천613억원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연도별로는 2016년 3천181억원에서 2017년 3천161억원, 2018년 2천989억원으로 감소했다.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이 6천281억원(54.1%), 아시아나 3천637억원(31.3%), 진에어 487억원(4.2%), 제주항공 398억원(3.4%), 에어부산 288억원(2.5%), 티웨이 215억원(1.9%), 이스타 204억원(1.8%), 에어서울 103억원(0.9%) 순이었다.

양대 대형항공사가 전체매출의 85.4%를 차지했다.

품목별로는 주류 3천637억원(31.3%), 화장품 3천479억원(30%)으로 상위권이었으며 담배는 116억원(1%)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 5월말 입국장 면세점 개장 이후인 6~9월 여름시즌 기내면세점 매출은 1천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943억원보다 오히려 63억원이 늘었다.

한편, 입국장 면세점은 6월 53억6천200만원, 7월 41억8천700만원, 8월 47억7천300만원, 9월 43억1천4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군포=장순철기자 j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