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6℃
  • 흐림서울 22.4℃
  • 흐림대전 23.5℃
  • 흐림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3.6℃
  • 박무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2.0℃
  • 흐림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3.7℃
  • 맑음강진군 24.5℃
  • 맑음경주시 25.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故 설리 구급 동향보고서 외부유출 사과

도소방본부 “관련자 엄중문책”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4일 숨진 채 발견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에 관련된 구급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소방본부는 이날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자체 조사 결과 이 문건은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쯤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으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했다”고 설명했다.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누구보다 모범이 돼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며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된 당시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등이 담긴 소방 내부문건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소방당국은 해당 문건이 소방서 내부 문건임을 확인하고 각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진 등에 삭제 요청한 상황이다.

/김현수기자 khs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