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1.8℃
  • 구름많음대전 20.0℃
  • 박무대구 20.2℃
  • 구름많음울산 20.2℃
  • 흐림광주 20.6℃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0.4℃
  • 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7.8℃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김포시장, 도시재생뉴딜 공약 지켜라”… 구도심 뉴타운사업 해체 압박

7개 시민단체 공동기자회견

“정비업체·건설사·금융업체들
땅 한평도 없이 주민재산 담보
아파트·상가 지어 분양 불구
미분양땐 주민이 모든 책임” 분통

정시장 결단 안하면 연합투쟁 밝혀

 

 

 

김포 구도심 시가지에 뉴타운사업개발 붐이 일어나면서 그 동안 추진해왔던 재정비촉진사업이 시민사회단체의 반대로 빨간불이 켜졌다.

지역시민단체 7곳이 하나로 뭉쳐 정하영 시장의 도시재생에 주거개선 사업을 더한 도시재생뉴딜정책 선거공약을 지키라며 목소리를 내고 있어 향후 정 시장의 정치적인 입지가 축소될 가능성이 높아져 시의 대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31일 오후 김포시의회 1층 브리핑룸에서 김포뉴타운 북변 3·4·5구역 비대위,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 김포경실련, 김포시농민회, 김포시민주권시대, 김포사이좋은사람들, 김포산업재해장애인협회가 공동 주관으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 시민 사기극, 뉴타운사업 해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변5구역 비대위 김형창 위원장은 이날 “뉴타운 사업은 2002년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대통령 선거를 위해 발표한 프로젝트로 2008년 4월 9일 총선에서 뉴타운 공약을 한 한나라당 후보들이 많은 당선으로 광역적인 개발과 도시기반시설 효율적 측면에서 사업이 이뤄졌다”며 “하지만 공익사업이라는 미명 아래 주민들의 희생이 강요되고 국민의 기본권인 거주이전의 자유와 재산권을 심대하게 훼손하는 사업이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뉴타운 사업은 김포시가 기본적인 계획만 수립하고 실질적인 개발사업은 해당 사업지의 주민들인 조합원들이 주체가 돼 사업을 한다는 것에 문제가 있고 여기에 무려 1조2천억원이나 되는 사업을 70대~80대 주민들 보고 진행하라는 게 말이 되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전문 꾼인 정비업체, 건설사, 금융업체들에게 당할 수밖에 없는 사업구조로 건설사는 단 한 푼의 땅 값도, 단 1평의 땅도 사지 않고 주민들의 재산을 담보로 아파트와 상가를 지어서 분양하는데 미분양이 되면 모든 책임도 주민들이 져야 하는 말도 안 되는 사업구조를 갖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뉴타운 사업을 반대하는 이유 12가지를 조목조목 설명해 나간 김 위원장은 “이제 재정비촉진사업에 대한 실체가 밝혀진 이상 정하영 시장이 과감한 결단을 내릴 때가 됐다”며 “결정이 지연될수록 주민들 간의 찬반갈등은 더욱 증폭되고 재산권에 대한 폐해 또한 커져 부천시와 고양시의 사례를 참고해 해제를 위한 결정을 하지 않으면 북변3, 4, 5구역 주민들은 시민단체와 연합해 투쟁해 나가겠다”고 시를 압박했다.

/김포=천용남기자 cyn5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