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6.6℃
  • 구름조금강릉 17.2℃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7.8℃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6.9℃
  • 맑음제주 19.8℃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여자 핸드볼, 여유있게 결선리그 안착

호주와 조별리그 4차전 대결
한국, 34-17 대파… 결선리그행
선수들 고루 기용하며 득점 행진
독일과 남은 경기서 승리할 땐
4강 토너먼트 향하는 길 수월

 

 

 

제24회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 결선에 진출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4일 일본 구마모토현 야마가 시립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제24회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 5일째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약체’ 호주를 34-17로 대파했다.

3승 1무, 승점 7점이 된 한국은 6일 독일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남겨두고 있지만 결과와 관계없이 각 조 상위 3개국이 나가는 결선리그 진출을 확정했다.

24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는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3개국이 결선리그에 진출, 다시 2개 조로 나뉘어 리그전을 치르며 결선리그 2개 조의 상위 2개 팀이 4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결정한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팀’ 브라질 등 세계적인 강호들을 꺾고 ‘전통의 강호’ 덴마크와는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 한 수 아래인 호주를 맞아 주전들을 그대로 기용하며 전반 초반부터 강하게 몰아붙였다.

피봇 강은혜(부산시설공단)의 골로 포문을 연 한국은 심해인(부산시설공단)과 신은주(인천시청)가 잇따라 호주의 골망을 가르며 4~5점 차로 앞서갔다.

여유있게 리드를 이어간 한국은 한 때 호주에 4골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주포 류은희(파리92)와 이미경, 권한나(이상 부산시설공단)의 골이 가세하며 전반을 18-10, 10골차로 달아난 채 마쳤다.

후반들어 한국은 선수들을 고루 기용하는 여유를 부렸고 정지인(한국체대), 최수지(SK 슈가글라이더즈), 김소라(한국체대) 등 이번 대회 경기에 많이 투입되지 않았던 선수들까지 득점포를 가동하며 점수 차를 더 벌렸다.

한국은 경기 종료 10분여를 남기고 29-15, 14골 차까지 달아나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고 패색이 짙어진 호주는 전의를 상실했다.

한국은 이날 이미경이 5골을 넣었고 류은희, 심해인, 정지인(한국체대)은 나란히 4골씩 터뜨렸다. 한국은 덴마크에 25골, 독일에 26골, 프랑스에 39골 차로 완패한 호주를 상대로 17골 차로 승리를 거둬 나라들 만큼 점수 차를 벌리지는 못했지만 선수들을 골고루 기용하며 6일 독일전을 대비했다.

한국은 독일과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조 1위가 돼 결선 리그에서 4강 토너먼트로 향하는 길이 한결 수월해지기 때문에 총력전을 펼 계획이다.

한편 세계선수권에서 2015년 14위, 2017년 대회 13위에 그쳤던 한국은 올해 12강 결선리그에 진출하며 최근 두 차례 대회에 비해 높은 순위를 확보했다.

한국은 2009년 세계선수권 6위 이후 2011년 11위, 2013년에는 12위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