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34.2℃
  • 흐림서울 29.6℃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조금울산 32.8℃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조금제주 34.8℃
  • 흐림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31.8℃
  • 흐림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3.7℃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코트의 악동 길렌워터, 전자랜드로 복귀

2016·2017년 트라이아웃 배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트로이 길렌워터(31·197.2㎝)를 영입했다.

전자랜드는 5일 “기존 섀넌 쇼터를 길렌워터로 시즌 대체한다”고 밝혔다.

길렌워터는 2014~2015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데뷔했으며 2015~2016시즌에는 창원 LG에서 뛴 선수다.

두 시즌 정규리그 평균 22.9점에 7.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LG 유니폼을 입은 2015~2016시즌에는 득점 1위(26.2점)에 올랐을 정도로 탁월한 공격력을 선보였다.

다만 국내에서 뛰는 동안 여러 차례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물의를 빚어 2016년과 2017년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참가 자격이 제한된 바 있다.

지난 시즌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뛰며 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힘을 보탠 쇼터는 올해 전자랜드로 옮겨 14.8점에 3.7리바운드, 2.3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시즌 도중에 팀을 떠나게 됐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