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1.8℃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9.7℃
  • 흐림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기업 10곳 중 4곳 “올해 설날 떡값 못준다”

대다수 기업 설 체감경기 악화
상여금 계획 작년비 3.7%p ↓

체감경기 악화 영향 등으로 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기업이 57.8%로 작년보다 3.7%포인트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직원이 300인 이상인 대기업 가운데 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곳은 71.8%로 작년과 같았고,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55.2%로 작년보다 4.4%포인트 줄었다. 이는 대다수 기업이 올해 설 전 경기가 전년보다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과 무관치 않았다.

올해 설 경기(경영환경) 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가장 많은 70.1%는 작년보다 ‘악화했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답은 26.9%,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 연휴 휴무 일수는 평균 4.0일로 작년보다 0.8일 줄었다.

이는 지난해는 토·일요일에 이어 설 공휴일(월∼수요일)이 이어지면서 5일 휴무하는 기업이 많았지만, 올해는 설 공휴일이 토·일요일과 겹치면서 대체 공휴일을 감안해도 4일 휴무에 그치는 회사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4.3일, 중소기업이 3.9일로 작년보다 각각 0.6일, 0.9일 줄었다.

설 공휴일 이외 추가로 휴무하는 경우 그 이유로는 ‘단체협약·취업규칙상 명문화’(47.5%)가 가장 많았고, ‘연차휴가 수당 등 비용 절감’(25.0%), ‘근로자 편의 제공’(17.5%)이 뒤를 이었다.

/이주철기자 jc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