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19.3℃
  • 흐림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19.5℃
  • 구름많음부산 20.0℃
  • 흐림고창 18.5℃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8.5℃
  • 흐림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6.9℃
  • 흐림강진군 19.2℃
  • 구름조금경주시 17.8℃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4·15 총선 파주 출마 예비후보들 활동 본격화

민주 조일출 “3호선 연장 부활”
한국 임상수 “낙후된 파주 발전”

오는 4월 15일 총선을 앞두고 파주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이 활동을 본격화 했다.

조일출 예비후보는 14일 “지하철 3호선 대화~운정 노선연장이 백지화 된 것에 대해 정부여당 일원이자 파주 정치인으로서 시민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리며, 반드시 임기내에 착공 및 완공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첫 번째 정책공약으로 ‘백지화 된 지하철 3호선 대화~운정 노선연장을 다시 살리겠다’고 한 것은 20만 파주 운정신도시 시민의 최대 숙원사업임에도 사업이 백지화 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사실을 시민들이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임상수 예비후보는 전날 예비후보 등록 후 지역주민을 잇달아 만나면서 “수도권임에도 불구하고 낙후된 파주에 새로운 희망이 생기도록 하는 방법은 일머리를 아는 중앙정치 경험이 있는 인물이 나서야 한다. 지금이 바로 그 시기다”라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 최고의 가치인 국가안보를 속절없이 무너뜨리고, 공정·공평함이 전혀 없는 나라를 만들어가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파주시민의 이름으로 심판할 기회가 바로 이번 총선”이라고 강조했다.

/파주=최연식기자 c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