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4.7℃
  • 맑음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4.2℃
  • 흐림부산 22.4℃
  • 맑음고창 21.7℃
  • 박무제주 21.7℃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21.9℃
  • 구름조금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역대 가장 비싼 도쿄올림픽… 개최비용 154억 달러+α

 

 

 

개막 120여일 앞두고 ‘올스톱’
124년 올림픽史 첫 개막 연기

日 언론·학계 예상 손실액만
6조2천억 원~7조9천억 원

연기비용 최소 28억달러 추정
런던대회 비용 149억弗 ‘훌쩍’


2020 도쿄올림픽이 결국 연기됐다.

▶관련기사 15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 전화 통화를 통해 올림픽 1년 연기에 전격 합의했다고 25일 밝혔다.

바흐 위원장과 아베 총리는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올림픽을 열 수 없다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늦어도 내년 여름까진 올림픽을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오는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개막 120여일을 앞두고 모든 진행 절차가 ‘올스톱’ 됐다.

1896년 근대올림픽이 대통한 이래 대회가 연기된 것은 124년 만에 처음이며 질병으로 인해 취소 또는 연기된 것도 이번이 최초의 사례다. 4년 주기로 짝수 해에 열리던 하계올림픽이 홀수해에 개최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하계올림픽은 지금까지 3차례 취소된 바있다. 1916년 독일 베를린 올림픽이 1차 세계대전 발발로 취소됐고 1940년 일본 도쿄 올림픽은 중일 전쟁으로 취소된 뒤 핀란드 헬싱키로 개최지를 변경해 열릴 예정이었지만 2차 세계대전 발발로 역시 취소됐으며 1944년 영국 런던 올림픽도 2차 세계대전으로 열리지 않았다.

당초 IOC와 개최지 일본은 대회를 강행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 확산의 속도와 사태의 심각성에 비춰볼 때 IOC와 일본 측이 늑장 대처한다는 비난이 거세지는 데다는 올림픽의 주인공인 각국 선수들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의 거센 반발 등 비난 여론에 밀려 결국 연기하는 것으로 귀결됐다.

도쿄올림픽 연기로 8월 25일부터 9월 6일 열릴 예정이던 패럴림픽도 자동 연기됐다. 또 오는 26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던 일본 내 올림픽 성화 봉송도 취소됐다.

IOC와 일본 정부는 내년에 올림픽이 열리더라도 명칭은 ‘올림픽·패럴림픽 도쿄 2020’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한편 대회가 연기되면서 도쿄올림픽이 역대 하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돈을 들이는 대회가 될 전망이다.

일본 언론과 학계에서는 도쿄올림픽이 2021년으로 미뤄질 경우 예상 손실 금액은 우리나라 돈으로 약 6조2천억원에서 7조9천억원 사이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대회를 치르는데 총 126억달러(약 15조7천억원)의 예산이 쓰인다고 보고했다.

지금까지 열린 하계올림픽 가운데 가장 많은 돈을 쓴 대회는 2012년 런던올림픽으로 약 149억 달러가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올림픽의 경우 대회 연기로 인한 경제손실 액수 약 7조원을 달러로 환산하면 약 56억달러가 된다.

사실상 대회 개최를 위한 사회 기반 시설 투자는 이미 대부분 마무리 단계이기 때문에 56억달러 가운데 상당수가 대회 개최 비용에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

56억달러의 절반인 28억달러만 잡아도 기존 126억달러와 더해 154억달러(약 19조원) 정도에 이르며 이는 런던 대회 149억달러를 뛰어넘는 액수가 된다.

또 일본 국가 회계감사 등에 따르면 부대비용까지 더해 일본이 실제로 지출한 비용은 126억달러의 두 배에 가깝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어 이번 도쿄 올림픽이 역대 하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개최 비용을 쓰게 될 것이 유력하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