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2.4℃
  • 박무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1.1℃
  • 박무제주 21.5℃
  • 맑음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詩와 함께 하는 오늘]난蘭

 

 

 

난蘭

/문혜관

얼마나
아프기에
저리 날을 세우나

안으로
삼긴 인고
가슴 속 담아 놨다,

살 찢어
피는 꽃이라
향기조차
그윽한가

 

 

 

 

■ 문혜관 1957년 전남 함평 출생. 1989년 《시조문학》으로 등단해 시집은 『번뇌, 그리고 꽃』 『찻잔에 선운사 동백꽃 피어나고』 『서울의 두타행자』 『난蘭』 등이 있다. 현재 통일문학관 관장, 계간 《불교문예》 발행인 겸 주간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