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6.6℃
  • 서울 25.9℃
  • 박무대전 26.8℃
  • 박무대구 27.7℃
  • 박무울산 27.3℃
  • 박무광주 27.4℃
  • 박무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7.1℃
  • 박무제주 28.4℃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조금거제 26.8℃
기상청 제공

오세영 후보 "용인특례시 법적 지위’에 사활 건다"

 

 

 

오세영 더불어민주당 용인갑 후보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용인특례시' 시대를 열기 위해 100대 공약 중 ‘제1호 공약’으로 내세워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현행 지방자치법이 1988년 개정된 이후 30년이 지나도록 미래지속형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급속한 인구증가로 108만 용인시는 공무원 1인당 평균 주민대응 수가 400명에 육박, 광주, 대전, 울산광역시보다 약 2배가 넘는 열악한 현실로서 더 나은 행정·복지 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용인특례시로 지정되면 지역경제에 활력과 관광산업의 기반, 농촌지역과의 협업이 가능한 도시 브랜드가치 향상을 기대할 수 있고 약 200여 개의 정부업무와 예산이 이관되어 공모사업 및 대규모 재정투자사업 추진이 용이하다.
 
나아가 노인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생계급여 등 지원이 대폭 확대될 것임에 따라 도시규모에 맞게 세입이 확대되어 추가 세수부담 없이도 시민들의 삶이 달라진다는 이점이 있기에 용인특례시는 반드시 관철되어야 한다고 당위성을 설명했다.
 
한편 오 후보는 1일 백군기 용인시장을 예방, 용인특례시 및 용인철도구축, 소상공인 등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정책제안서를 전달했다./최영재 기자 c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