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3℃
  • -강릉 19.2℃
  • 흐림서울 21.8℃
  • 대전 19.2℃
  • 대구 18.4℃
  • 울산 18.6℃
  • 광주 21.0℃
  • 부산 18.7℃
  • -고창 20.0℃
  • 제주 24.8℃
  • -강화 21.4℃
  • -보은 18.7℃
  • -금산 19.0℃
  • -강진군 20.9℃
  • -경주시 18.4℃
  • -거제 19.4℃
기상청 제공

경기도 100ℓ 종량제봉투 축소 추진

최대용량 75ℓ로 하향 조정
환경미화원 작업환경 개선
4개 권역별 시·군과 협의 나서

 

 

 

경기도가 환경미화원의 작업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쓰레기 종량제 봉투 최대용량을 현행 100ℓ에서 75ℓ로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놓고 시·군과 협의에 나섰다.

13일 도에 따르면 현재 100ℓ들이 종량제봉투는 환경부 지침상 상한 무게가 25㎏으로 규정돼 있다.

하지만 강제 이행 규정이 아니어서 최대로 압축해 담을 경우 45㎏ 안팎까지 늘어나 환경미화원들의 신체 손상과 안전사고 위험 요인 가운데 하나로 꼽혀왔다.

최근에는 부천시에 이어 용인시, 성남시, 의정부시 등 4개 시가 종량제봉투 최대용량으로 75ℓ로 낮추면서 최대용량 축소에 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12일 남부권을 시작으로 북부권(14일), 동부권(19일), 서부권(22일)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시군 지자체 청소담당 과장과 권역별 환경미화원들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열어 개선책 마련에 나섰다.

임양선 도 자원순환과장은 “간담회를 통해 경기도 31개 시·군 지자체가 종량제봉투 용량을 조정해 환경미화원들의 근로환경이 개선되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이재명 지사 취임 이후 환경미화원 등 현장 노동자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내놨다.

앞서 도는 2018년 9월 경기도청 광교신청사에 환경미화원을 위한 휴게공간을 기존 설계안보다 4.7배 확장한 것을 시작으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과 경기도시공사가 시행하는 아파트 단지에 휴게공간을 설치하기도 했다.

/최준석기자 js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