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0.2℃
  • -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2.5℃
  • 박무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3.1℃
  • 박무울산 22.1℃
  • 흐림광주 22.4℃
  • 박무부산 21.5℃
  • -고창 22.5℃
  • 박무제주 22.6℃
  • -강화 22.4℃
  • -보은 21.8℃
  • -금산 23.3℃
  • -강진군 22.4℃
  • -경주시 21.2℃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자영업자 매출 ‘효자’

경기도내 자영업 점포 월 매출
경기도 지급 이후 79% 회복
지역경제 회복 밑거름 확인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도내 자영업 점포의 월매출이 코로나19 절정기였던 2~3월 대비 18%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자영업 점포의 월매출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79%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14일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천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영향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경기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월매출 변화에 대해 ‘증가했다’는 응답이 56%로 절반을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식품·음료(77%) 부문에서, 상권유형별로는 전통시장 상권(67%) 부문에서 ‘증가했다’는 응답이 높았다.

재난기본소득 지급 전후 자영업장의 월평균 매출을 추정해보면, 코로나19 확산 이전 2천178만 원에서 확산기(2~3월)에 1천446만 원으로 33% 감소했으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1천710만 원으로 18%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가맹점포의 80%는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고, 가맹점포 52%는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폐업과 사업축소 계획 철회에 대해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경기지역화폐 가맹점포의 89%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진 2~3월 중 도내 자영업 매출은 대다수 점포(89%)에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21%는 임시휴업을 한 적이 있었으며, 기간은 4주일 이상이 34%로 많았다. ▲영업시간을 줄임(41%) ▲직원·아르바이트 수를 줄임(22%) ▲직원·아르바이트 시급 줄임(8%) 등의 운영방식 변화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어려움 해결을 위한 조치로는 ▲금융기관에서 대출 ▲적금해지 및 비상금 사용이 각 23%였고, 다음으로 ▲정부·지자체, 공공기관에 지원신청(15%) ▲지인이나 지인 소개로 대출(10%) 등으로 조사됐다(복수응답).

곽윤석 도 홍보기획관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를 회복하는데 밑거름이 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1천340만 도민이 빠짐없이 신청하고 신속히 소비하도록 적극적인 홍보캠페인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천곳 대상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09%p다.

/최준석기자 js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