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4.8℃
  • 구름많음강릉 31.3℃
  • 맑음서울 35.6℃
  • 구름많음대전 34.6℃
  • 구름많음대구 32.0℃
  • 구름많음울산 30.0℃
  • 흐림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4℃
  • 흐림고창 33.0℃
  • 구름많음제주 29.6℃
  • 맑음강화 34.1℃
  • 구름많음보은 32.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2.1℃
  • 구름많음경주시 32.2℃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경제청, 국가연구개발사업 4개 참여 국비 125억 확보

AI·빅데이터 등 관련 잇단 유치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로 준비
이원재 청장 “혁신성장에 기여”

인천경제청이 국가연구개발 4개에 참여하며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로의 도약을 준비한다.

인천경제청은 올해 하반기 송도 투모로우시티에 문을 여는 스타트업 파크가 인공지능(AI)을 비롯한 4개 국가 연구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돼 총 125억5천만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4월부터 ▲스마트시티 산업생산성 혁신을 위한 AI 기술개발(국비 41억, 과기부/세종대)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국비 8.5억, 과기부/KT&인천테크노파크) ▲사물인터넷(IoT) 테스트필드 조성(국비 16억, 과기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 NIPA&인천테크노파크) 등 3개의 국가연구개발사업에 선정된 데 이어 지난 4월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 주관한 ‘2020 제1차 정보통신 방송기술 개발사업 및 표준화(SW컴퓨팅 산업원천기술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경제청은 벤처·스타트업이 직접 접근하기 어려운 물리적 장소를 확보해 기업의 제품을 실증할 수 있는 테스트 베드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실증에 필요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술지원 등을 통해 기업 육성에 필요한 자원을 제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인 AI, 빅데이터 등과 관련한 국가 연구과제사업의 잇따른 유치는 스타트업 파크 품조성 사업과 연계되면서 IFEZ가 추진 중인 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한 ‘육성 생태계’ 조성과 혁신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타트업 파크, 품’은 중국의 중관촌, 미국의 실리콘밸리와 같은 개방형 혁신창업 거점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모방식을 통해 시범 추진한 사업으로, 인천시가 최종 선정됐다.

이 스타트업 파크는 민간이 운영하는 타워Ⅰ(면적 5천400㎡)과 공공(인천테크노파크)이 운영하는 타워Ⅱ(면적 8천400㎡)로 구분된다.

스타트업 타워Ⅰ에는 1인실부터 40인실까지 총 139개 보육시설, 37개 회의실, 휴게라운지, 오픈키친, 옥상정원 파티룸 등이 조성되며, 스타트업 타워Ⅱ에는 5G·빅데이터·인공지능·사물인터넷 실증센터, 41개 보육시설, 44개 회의실, 사무실, 강당, 교육실 등이 갖춰진다.

/신재호기자 sjh45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