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8℃
  • 흐림강릉 17.7℃
  • 서울 17.2℃
  • 대전 19.0℃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18.8℃
  • 광주 19.1℃
  • 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9.1℃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조금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천영미 위원장 “반월천 정비 사업 현장 점검”

수변 악취 원인·대책 마련 당부

반월천 정비 사업이 더디게 진행되자 경기도의회가 직접 나서 현장 점검에 나섰다.

18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제1교육위원회 천영미(더민주·안산2) 위원장이 지난 14일 반월천 정비 및 산책로 조성 사업 현장을 방문해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중인지를 확인하고 추진 과정에서 발견되는 문제점이나 애로사항을 확인했다.

천 위원장은 지난 반월천 정비사업을 위해 지난 2016년 경기도로부터 특별조정교부금 29억 원을 확보해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사업이 2016년 첫 삽을 뜬지 4년이 지나서야 1차 사업이 완료되는가 하면 현장 수변에서 악취가 발생하는 등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는 실정이다.

이날 방문단은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된 수변의 악취 발생 문제의 정확한 원인 분석과 대책을 마련할 것을 당부하고, 하천의 충분한 수량 확보와 수질관리 강화 방안에 대한 논의시간을 가졌다.

또 수변 주변에 꽃밭을 조성해 지역주민에게 볼거리, 부대시설을 추가로 신설하는 등 심미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박한솔기자 hs6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