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7.1℃
  • 맑음강릉 17.7℃
  • 흐림서울 19.1℃
  • 대전 19.0℃
  • 대구 17.6℃
  • 흐림울산 18.2℃
  • 광주 18.9℃
  • 흐림부산 18.7℃
  • 맑음고창 19.2℃
  • 흐림제주 20.8℃
  • 흐림강화 18.4℃
  • 맑음보은 17.9℃
  • 구름조금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이태원 다녀온 군포 확진자와 접촉한 수원 20대 대학생도 감염

이태원 방문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된 군포 33번 환자와 접촉한 수원시 거주 20대 남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는 20일 권선구 곡반정동 다가구 주택에 사는 20대 남성 A씨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수원 55번 환자인 A씨는 대학생으로, 지난 17일 두통·오한·인후통 증상이 나타났다.

이에 19일 권선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검체채취를 받은 뒤 이날 오후 8시 확진됐다.

수원시 보건당국은 A씨가 지난 14일 안양시 만안구 ‘자쿠와 음식점’에서 이태원을 방문한 뒤 확진된 군포 33번 환자(20세·대학생), 용인 강남병원 방사선사인 용인 73번 환자(26세)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이태원 클럽은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용인 73번 환자, 군포 33번 환자, 안양 27번 환자(27세 남성)·28번 환자(25세 남성), 안성 3번 환자(28세 남성)와 20일 확진된 수원 55번 환자 등 6명은 지인 또는 친구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군포 33번 환자와 안성 3번 환자는 이태원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안양의 자쿠와 음식점에서 여러날에 걸쳐 동시에 모이거나 삼삼오오 개별적으로 만나 접촉하면서 서로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으나, 누가 최초 전파자인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박건기자 90vi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