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맑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7.8℃
  • 서울 17.2℃
  • 대전 19.0℃
  • 대구 18.7℃
  • 울산 18.7℃
  • 광주 19.4℃
  • 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9.3℃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17.4℃
  • 구름조금보은 18.3℃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경기연 “포스트 코로나 … 농업 공공역할 강화”

국경 봉쇄로 식량 안보 중요

배달 중심 공공급식 개편 제시
도·농 일자리사업 활성화 강화
농산물꾸러미 사업 온라인 반영

코로나19 사태로 식품의 수요와 공급의 변화를 겪는 가운데 농업분야 변화를 전망하고 대비해야 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20일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농업, 무엇을 대비해야 하나?’를 발간하고 농업부문 일자리 창출, 농가소득 안정책 마련, 농산물꾸러미 사업 유지 및 개선 등 코로나19 이후 농업분야에서의 공공역할 강화를 제안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는 ▲국경봉쇄에 따른 식량안보 문제 대두 ▲수입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식품 가격 상승 ▲공공급식 중단으로 취약계층 먹거리 문제 심화 ▲이주노동자 입국 지연으로 농업부문 생산 차질 등 식량 공급망 위험요인에 직면한 상황이다.

국내 농업 역시 이러한 현상과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으로 식량 공급망의 취약성을 보여주고 있다.

우선 자급률이 낮은 일부 곡물을 중심으로 식량안보 위험 가능성이 확대됐다.

2020년 한국의 국가식량안보지수 추정치는 안정적인 상황이지만 러시아 등 주요 농산물 수출국의 수출 금지조치가 확대되고 국제물류시스템 중단이 지속될 경우 국제 곡물 가격이 폭등하고, 이에 따라 국내 식량안보 불안 요인으로 확대될 수 있다.

학교급식이 중단되며 농산물 판로가 막힌 농가들은 이미 많은 피해를 입었을 뿐만 아니라 학교급식 납품용으로 생산된 친환경농산물은 하교급식시장 이외의 시장 개척에 한계가 있고, 대체 시장 발굴 자체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이후 국내외 농업부문 변화의 특징으로 ▲국제물류시스템 중단 장기화 시 식량안보 위기 우려 확대 ▲재택수업 장기화에 따른 배달 중심의 공공급식 개편 ▲외식소비심리 위축과 식품 소비패턴 변화 ▲도시 실업자 문제 관련 농업부문의 사회적 완충기능 요구 증대 등을 제시했다.

경기연구원 김용준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발생한 도시의 한시적 실업인구를 농업부문의 지속 가능한 일자리 창출로 포용할 것”을 제안했다.

농업부문 공공정책 확대, 민간 네트워크 구성 등을 통해 도·농 일자리 연계사업 활성화, 도시 유휴인력 상시채용 등 농업부문의 사회적 완충기능을 강화하자는 것이다.

김 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생산농가 판매 지원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농산물꾸러미 사업은 농업분야의 위기 상황을 고려해 당분간 지속해야 한다”며 “기존 농산물꾸러미 사업을 온라인 식품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발전시켜 감염병에 대응하고 새로운 시장 창출을 이루자”고 밝혔다. /박한솔기자 hs6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