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구름조금동두천 24.1℃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25.0℃
  • 구름조금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4℃
  • 광주 19.3℃
  • 구름많음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1.5℃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19.9℃
  • 구름조금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8.8℃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언론인클럽 “21대 국회, 협치·대화 통해 민생법안 처리 주력해야” 한목소리

코로나19 정국 개헌논의 부적절
21대 총선 민심 ‘야당심판’ 선택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개선 필요

차기 대선주자 경제 살리기 초점
이재명 도지사 대법원 판결 변수

 

경기언론인클럽 ‘기자 방담’

21대 국회에 대한 역할과 기대를 모색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경기언론인클럽은 20일 경기도공익활동지원센터에서 ‘21대 국회를 내다본다’를 주제로 지역언론사 중견 기자들을 초청해 ‘기자 방담’을 열었다.

토론은 21대 총선 결과에 대한 총평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평가, 향후 대선 전망 등의 주제를 놓고 열띤 토론을 펼쳤으며, 참석자들은 “21대 국회는 협치와 대화를 통해 민생법안 처리에 주력해야 한다”는데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토론에서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개헌과 관련해 “코로나19 정국에서 개헌 논의를 이끌어가기에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21대 국회가 코로나19로 붕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한 민생법안 처리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1대 총선’ 결과와 관련해서는 “민심이 정권심판보다 야당심판을 선택한 것”이라면서 미래통합당의 국민정서에 반하는 선거 전략, 공천 실패, 대안 제시 없이 발목만 잡는 야당 이미지가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느끼게 한 점을 지적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관련해 정당득표율에 비례해서 지역구에서 당선되지 못한 중소정당들을 보전해 준다는 취지가 위성정당이 만들어지면서 퇴색한 점에 대해 지적하며, 제도의 검토와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참석자들은 ‘향후 대선 전망’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주저앉은 경제를 누가 살려낼 수 있느냐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여권의 대권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법원 판결이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기자방담에는 ▲안직수 경기신문 정치부장 ▲김재민 경기일보 정치부장 ▲김재득 중부일보 서울정치부장 ▲이성철 경인일보 차장 ▲박일국 SKB 수원방송 취재부장 ▲이수강 OBS경인TV 국회반장이 참석했다.

김재득 부장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방담의 전문은 오는 6월 말 발행 예정인 경기저널 여름호(69호)에 실린다.

/박한솔기자 hs6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