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3.6℃
  • 흐림대전 21.2℃
  • 박무대구 20.8℃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1.4℃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0℃
  • 흐림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2.1℃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장태웅의 시원한 홈런포… 연천 미라클 단독 선두

2020 경기도 독립야구리그

파주 챌린저스에 6-4 승리

용인, 고양 상대 10점 차 대파
3승3패로 파주와 공동 2위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이 2020 경기도 독립야구리그에서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연천은 지난 22일 광주 곤지암 팀업캠퍼스 제2야구장에서 열린 리그 6차전 파주 챌린저스와 경기에서 장태웅의 홈런포를 앞세워 6-4로 승리했다.

이로써 연천은 4승1무1패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1회초 2사 만루 득점 기회를 날린 연천은 2회초 이주영의 좌중간 안타와 김대훈, 신우영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홍성윤의 좌전 적시타로 2점을 선취했다. 4회 1사 후 이희준의 중월 3루타로 다시 득점 기회를 잡은 연천은 김대훈의 유격수 땅볼 때 이희준이 홈을 밟아 3-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5회말 지준룡의 중전안타에 이은 연속 도루로 1사 3루 위기를 맞은 연천은 이준호에게 좌월 2루타를 허용, 1점을 내줬지만 후속 타자를 범타와 삼진으로 잡아내며 추가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3-1로 앞선 연천은 8회 1점을 추가한 뒤 9회 김나눔의 좌전안타로 만든 1사 1루에서 장태웅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쏘아올리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파주는 9회말 2사 후 석지훈, 이민석의 연속 내야안타와 이하님의 좌중월 3점포로 3점을 따라붙었지만 더이상 추격에 실패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용인 빠따형이 권현우, 이재원의 홈런 등 장단 10안타를 뽑아내며 고양 위너스를 15-5, 10점 차로 대파하며 시즌 3승째를 올렸다.

3승3패가 된 용인은 파주와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