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1.2℃
  • 서울 24.5℃
  • 대전 22.2℃
  • 대구 21.4℃
  • 울산 21.2℃
  • 흐림광주 22.2℃
  • 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24.6℃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경기도형 자립형 소품-부품 육성 밑그림 나왔다

경기도·경기연, 연구용역 보고회
3대 전략 10개 과제 제안
실효성 사업 중심 예산 마련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가 1년이 되어가는 가운데, 경기도가 지역특성에 맞는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국산화를 위한 ‘경기도형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기본계획’의 토대를 완성했다.

26일 경기도와 경기연구원은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기본 계획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그동안 추진한 연구용역 결과 발표와 보완 및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발표 내용을 살펴보면 ‘글로벌 소재부품장비 산업생태계의 거점 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핵심전략 품목 선정 및 육성 ▲대중소기업 상생기반 구축 ▲산학연 클러스터 촉진 등 3대 전략 10개 과제가 제안됐다. 우선 ‘핵심전략 품목 선정 및 육성’ 차원에서 수입 다변화 및 자금 특례지원, 기술개발(R&D) 신속 지원, 중장기 연구개발 지원체계 구축, 수요맞춤형 패키지 지원 등의 4개 과제를 추진, 수입의존도가 높은 품목의 공급 안정화를 꾀하고, 기술경쟁력을 강화하자는 내용이 담겼다.

‘대중소기업 상생기반 구축’ 분야로는 기업 간 협력형 사업 활성화와 반도체 후방산업 클러스터 육성 차원에서 수요-공급기업 기술협력, 반도체특화 클러스터 구축, 반도체 특화 전문인력 양성 등 3개 과제가 제시됐다.

‘산학연 클러스터 촉진’을 위한 과제로는 산학연 기술개발 지원, 산학연 사업화 및 네트워크화, 산학연 연계 인력양성 등 3개 항목이 선정됐다.

도는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전문가들이 제시한 의견을 종합해 6월중 기본계획 수립을 마무리하고, 이후 이를 더 세분화해 실효성 있는 대책과 사업들을 중심으로 예산을 마련해 역점을 두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규제를 경제독립, 기술강국으로 성장하는 기회로 삼으며 경기도 차원에서 장단기 소부장산업 육성계획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에 도는 연구용역 외에도 피해기업에 대한 조사와 자금지원을 실시하고, ‘기술개발사업’,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특례 지원사업’,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화 연구개발사업’ 등 각종 정책을 추진 중이다.

김규식 경제기획관은 “이제는 단기적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기술개발은 물론, 수요-공급 기업 간, 산학연 간 연계협력을 강화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기술독립을 이루는 기반을 만들 것”이라며 “소부장 산업 육성을 위한 혁신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계획 수립·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박한솔기자 hs6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