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7.5℃
  • 서울 18.8℃
  • 대전 19.2℃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9.2℃
  • 광주 19.5℃
  • 부산 19.2℃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1.9℃
  • 흐림강화 19.5℃
  • 구름조금보은 18.9℃
  • 구름조금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많음경주시 18.8℃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경기도, 서류제출 없는 마이데이터 활용 복지서비스 개발

국내 최초 개발… 착수 보고회
지역화폐 연계 수급신청 가능

 

경기도가 정책별로 일일이 서류를 떼고 방문해야만 신청할 수 있었던 복지혜택을 ‘마이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편리하게 신청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6일 도는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간편 복지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기로 하고 27일 ‘마이데이터 활용 복지정보서비스’ 착수보고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본인정보를 직접 관리하고 자신의 의지에 따라 신용, 자산관리, 구매, 통신 등에 정보를 직접 제공해 맞춤형 서비스나 혜택을 받는 일련의 과정을 말한다.

이 서비스는 사용자들의 의지로 활용에 동의하는 것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사용자의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

이에 도는 도민 체감이 높은 복지정책을 선택해 도민의 참여와 마이데이터에 대한 인지도를 함께 높인다는 계획이다.

우선 도는 올해 108개 복지정책에서 신기술 거부감이 적은 청년층 대상의 복지서비스 중 제출 서류가 많아 불편하고 지역화폐로 수급이 가능한 10여개의 복지정책을 선별해 시범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시범서비스는 사용자가 마이데이터 활용에 동의하면 경기도의 맞춤형 복지정보를 제공받게 되고 한 번의 클릭으로 간편하게 복지 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또 복지 수급신청 역시 한 번의 클릭만으로 지역화폐와 연계해 쉽게 받을 수 있다.

‘청년기본소득’을 예로 들면, 24세 미만의 청년들이 미리 마이데이터를 도에 등록해 두면 만24세가 지나 신청 시기가 됐을 때 자동으로 알림 메시지를 받고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주요국들은 이미 데이터 주권 강화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이데이터’의 법적 근거를 정비 중”이라며 “코로나 팬데믹 이후 데이터 기반의 사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는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대민 서비스를 확대하는 한편 도민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보장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최준석기자 js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