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7.1℃
  • 흐림서울 24.3℃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3℃
  • 박무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6.7℃
  • 제주 22.1℃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6.1℃
기상청 제공

프로농구 ‘아시아 쿼터제’ 도입

일본 B리그 대상 선수 영입 가능
KBL “향후 중국 등 범위 확대”

남자프로농구를 관장하는 KBL이 ‘아시아 쿼터제’를 도입한다.

KBL은 27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제7차 이사회를 열고 일본프로농구리그인 B리그를 대상으로 한 아시아 쿼터제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각 구단은 자율적으로 귀화·이중국적·혼혈 선수를 제외한 일본 선수 1명을 영입할 수 있다.

일본 선수는 국내 선수 기준으로 출전하며 샐러리캠과 선수 정원에 포함된다.

국내 선수도 일본 B리그에 진출할 수 있다.

일본 B리그는 1부에만 18개 팀이 있으며, 2∼3부리그도 있다.

KBL은 “선수 육성과 리그 경쟁력 강화, 글로벌 시장 확대와 마케팅 활성화의 토대를 구축하고자 아시아 쿼터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향후 중국, 필리핀 리그와도 교류 활성화를 통해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KBL은 프로농구 홍보와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다음 달 10∼1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연맹·구단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0 KBL 콘퍼런스’를 개최해 KBL 통합 티켓 시스템 및 고객데이터 분석, 뉴미디어 시장 조사 및 향후 방향, CRM 시스템을 활용한 프로농구 마케팅 추진 방향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