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18.1℃
  • 천둥번개서울 17.6℃
  • 대전 19.1℃
  • 흐림대구 18.7℃
  • 울산 19.1℃
  • 흐림광주 20.0℃
  • 부산 18.7℃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20.3℃
  • 구름조금경주시 18.6℃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인천지역 경기침체 틈탄 고금리 사채 판친다

급전 필요한 서민들 유혹
하루만 연체해도 협박·횡포

보복 두려운 시민들 신고 꺼려
경찰·관계당국 단속계획 안 보여

경기침체를 틈타 인천지역 서민들을 상대로 한 불법 대출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을 대상으로 ‘긴급대출’이라는 연락처를 배포하며 고금리의 이자를 챙기고 있지만 단속의 손길을 찾아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28일 취재결과, 이들은 고금리 대출을 해준 뒤 연체가 발생할 경우 협박 등 각종 횡포를 일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긴급자금대출’ 또는 ‘당일대출’, ‘일수’, ‘비밀보장’ 등으로 위장한 명함을 길거리 등에 마구 뿌린 뒤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을 유혹하는 수법이다.

그러나 홍보와 달리 실제 금리가 턱없이 비싸기 일쑤여서 서민들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이용하고 있다. 더욱이 제때 갚지 못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라서 협박 등 또 다른 피해를 받고 있다.

서민들은 자영업자대출우대, 신용불량자가능, 심지어 방보증금까지 가능하다고 홍보하고 있으며, 당일 10분 내 즉시 대출이 이뤄진다고 그럴 듯하게 포장해 유혹의 손길을 뿌리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이들이 홍보하고 있는 금리 역시 100만 원을 쓸 경우 200일 동안 갚는 조건으로 하루 5천200원, 500만 원의 경우 같은 기간에 하루 2만6천 원이라서 일반적으로 보기에는 비싸 보이지 않을 수 있지만 하루만 늦어도 협박하기 일쑤인데다, 기간에 따라 이런저런 이유를 들어 금리를 높이고 있어 문제다.

현행법상 오후 9시 이후에는 이자입금 등에 대한 전화를 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에게는 요식행위에 불과할 뿐이다.

그러나 단속은커녕 누구 하나 관심도 없는 모양새다. 당연히 인천에 이 같은 업체가 얼마나 있는지조차 파악한 자료도 없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들 몫이 되고 있다.

피해를 입은 시민들 역시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꺼리고 있는 실정임에도 경찰 등 관계당국의 단속계획도 없는 상태다.

익명을 요구한 한 시민은 “처음에는 대우도 괜찮은 것 같고 매우 친절해 보여 급하게 200만 원을 썼으나 제때 갚지 못해 말하기조차 힘든 수모를 당했다”면서 “단속이 어렵다면 이제라도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안이라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경기자 ejk7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