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4℃
  • 맑음강릉 22.2℃
  • 박무서울 21.7℃
  • 박무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23.8℃
  • 맑음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1.1℃
  • 박무부산 22.5℃
  • 맑음고창 19.9℃
  • 박무제주 21.2℃
  • 맑음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8.3℃
  • 구름많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재확산에 프로야구 관중 입장 STOP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면서 제한적인 관중 입장을 준비하던 프로야구가 ‘무관중 경기’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KBO는 28일 “정부가 연구원,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수도권 내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6월 14일까지 중단하는 등 대폭 강화하기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관중 입장 허용을 6월 14일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무관중으로 개막한 프로야구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관중 입장’의 희망을 키웠고 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이번 주말 혹은 다음 주에 ‘관중석 거리 두기가 가능한 수준’의 관중 입장을 허용할 계획이었다.

KBO는 관람석의 30% 수준으로 입장권을 판매하고, 경기장 내 ‘안전한 거리 확보’ 등을 준비하기도 했지만 정부가 부천 쿠팡물류센터를 중심으로 급속하게 번지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하며 ‘방역 강화’를 강조함에 따라 정부 방침을 따르기로 했다.

제한적 관중 입장을 준비했던 각 구단은 무관중 경기 기간을 늘어나면서 경제적인 손해도 더 커질 전망이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