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8.6℃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8.8℃
  • 흐림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5.3℃
  • 흐림광주 27.0℃
  • 박무부산 23.1℃
  • 흐림고창 24.1℃
  • 박무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조금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수원FC 마사, K리그2 4R MVP

경남전 3-1 승서 2골 맹활약

수원FC, 베스트 팀 선정
베스트11 마사·안병준 뽑혀
5번째 골 안병준, 득점 공동선두

 

 

 

프로축구 K리그2 수원FC의 일본인 공격수 마사가 ‘하나원큐 K리그2 2020’ 4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7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와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수원FC의 3-1 대승을 이끈 마사를 라운드 MVP로 뽑았다고 밝혔다.

마사는 이날 경기에서 전반 36분 전방 압박 과정에서 안병준이 상대 골키퍼의 볼을 가로막으면서 뒤로 흘러나온 볼을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기록한 뒤 2-0으로 앞선 후반 16분에도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까지 제치고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켜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수원FC는 후반 5분 안병준의 페널티킥 골까지 3-0으로 앞서가다 후반 28분 경남FC 황일수에게 추격골을 허용하긴 했지만 끝까지 승리를 지켜 3연승과 함께 리그 2위로 도약했다.

이번 승리로 수원FC는 4라운드 베스트 팀에 이름을 올렸고, 4라운드 베스트매치에도 수원FC와 경남의 경기가 꼽혔다.

4라운드 베스트11에는 미드필더 부문에 마사와 안병준이 뽑혔고 공격수 부문에 아코스티(FC안양), 수비수 부문에 박민규, 최종환(이상 수원FC), 이상용(FC안양), 골키퍼에 유현(수원FC)도 이름을 올렸다.

한편 K리그2 득점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는 수원FC의 안병준과 대전 안드레가 이번 라운드에서 모두 득점을 기록하며 각각 총 5골로 공동 득점 선두를 이어나가게 됐다./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