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7.1℃
  • 흐림서울 24.3℃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3℃
  • 박무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6.7℃
  • 제주 22.1℃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6.1℃
기상청 제공

지역 미술관에서 국립 현대미술관 소장품과 조우

대전시립미술관 ‘이것에 대하여’展
2일부터 7월26일까지 전시 선보여
안톤 비도클·이방 르보젝 등 전시

전북도립미술관 ‘갤러리 0제로’展
19일부터 국내·외작가 33명 작품
운율과 리듬감 등 3가지 나눠 구성

광주시립미술관 ‘이끼돼지’ 展
10월22일부터 12월6일까지 열려
이응노·서세옥 등 한국화 중심 선봬

 

MMCA‘ 지역미술관 협력망 사업’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 MMCA)은 지역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와 지역미술관 지원을 위한 ‘2020년 지역미술관 협력망사업’을 6월부터 진행한다. 31일 MMCA에 따르면 ‘2020년 지역미술관 협력망사업’은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을 지역 공립미술관에 순회하여 선보이는 전시 사업과 지역미술관 협력 사업으로 나뉜다.

올해는 특히 지역미술관 협력 사업으로 2019년 시작된 아카이브 구축 지원 규모를 확대하며, 지역미술관 신진작가 지원 사업이 새롭게 추진된다.

2020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로는 대전시립미술관, 전북도립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에서 각각 소장품 전시를 선보인다.

 

 

먼저 대전시립미술관에서는 오는 2일부터 7월 26일까지 ‘이것에 대하여’ 전이 개최된다. 안톤 비도클, 질 아이요, 요제프 보이스, 이방 르 보젝 등 서구 현대미술의 예술적 실험정신을 살펴볼 수 있는 대표 소장품 42점을 선보인다.

두 번째로 전북도립미술관에서는 ‘갤러리 0 제로’ 전이 6월 19일부터 8월 2일까지 진행되며, 김창열, 김병기, 이우환, 임옥상, 양지앙 그룹 등 국내·외 작가 33명의 작품 33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장소와 공간성 개념, 운율과 리듬감, 가족 등 사회 구성원들 사이의 관계 등 소장품을 크게 3가지 특징으로 나누어 구성된다. 특히 관람객의 능동적인 작품 감상 및 체험을 위해 관람객이 직접 작품을 제작하고 전시할 수 있는 공간인 ‘갤러리 0존’이 마련된다.

세 번째로 광주시립미술관에서는 10월 22일부터 12월 6일까지 이응노, 서세옥, 정재호 등 한국화 소장품을 중심으로 한 ‘이끼돼지’ 전(가제)이 열린다. 지역미술관 신진작가 지원사업은 지역 공립미술관에서 해당 지역에서 활동 중인 신진작가에 대한 전시를 할 경우 그 미술관에 예산을 지원하며, 공모를 통해 5개 이상 지역미술관을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미술관 아카이브 구축 지원사업은 지역에 기록물 관리사(아키비스트)를 파견하여 인력 및 전문성 부족으로 산재되어 있는 미술 기록물에 대한 컨설팅, 아카이브 구축 및 담당자 교육 등을 진행한다. 두 사업 모두 시·도·군·구에 위치한 지역 공립 등록미술관을 대상으로 6월 중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2020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 사업 확대로 지역 미술관과 더욱 공고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협력 사업을 통해 국립현대미술관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지역미술관에 공유하고 지역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은 2019년부터 전국 공·사립미술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중요 소장품 보존처리 지원과 보존교육 프로그램을 올해도 적극 추진한다. 이 사업은 미술작품 복원보존 분야 전문인력과 재원 마련이 어려운 지역 미술계의 큰 호응 속에 진행되고 있다.

/신연경기자 shiny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