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8.5℃
  • 서울 18.6℃
  • 대전 19.2℃
  • 흐림대구 20.4℃
  • 흐림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2.2℃
  • 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21.6℃
  • 흐림제주 23.5℃
  • 맑음강화 18.5℃
  • 구름조금보은 19.8℃
  • 구름조금금산 19.6℃
  • 구름많음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신천 유역 폐수 배출시설 검증식 허가제 필요”

주민 65% “공장폐수로 수질악화”
폐수 배출시설 DB구축 등 제안

경기연, 수질개선 방안

한탄강 지천인 신천의 수질오염 상태가 심각해 폐수 배출시설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 구축과 검증식 허가제 도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3월 동두천, 양주, 연천, 포천 등 신천 인근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68.6%가 신천 수질오염 정도에 대해 ‘심각하다’고 답했다고 1일 밝혔다.

또 이처럼 심각한 수질오염으로 주민 44.4%는 신천을 거의 방문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천 수질오염의 주요 원인으로는 공장 산업폐수라고 답한 주민이 65.4%로 나타났고, 23.4%는 축사 등을 꼽았다.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에 따른 가장 큰 환경오염 피해와 관련해 주민들은 수질오염 58.6%, 악취 18.2%, 대기오염 16.6% 등 순으로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경기연구원이 신천의 심각한 수질오염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이뤄졌다.

경기연구원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친수공간 확보와 하천 생태계 복원을 위해 피혁·염색 공장 등 폐수 배출시설은 물론 축사 등 폐수 배출을 유발하는 배출시설 전반에 대한 DB 구축과 검증식 허가제 도입 등을 제안했다.

연구를 진행한 조영무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염색 업종이 폐수 관리 외에도 축사 등 폐수 유발업종의 배출시설과 환경기초시설의 방류수까지 관리해야 한다”며 “또 현재 인허가제도를 보완해 서류검토 뒤 임시허가한 뒤 폐수방지시설 가동 상황을 확인해 최종 허가를 내주는 검증식 허가제 방안을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배출허용기준을 강화하고 색도 모니터링 지점 운영 및 색도 개선 목표 설정 ▲신천 유역 특성을 고려한 색도개선 종합대책 수립과 같은 방안도 내놓았다. 동두천, 양주, 연천, 포천 등 4개 시·군에 걸쳐 38.8㎞를 흘러 한탄강에 합류하는 신천은 1970년대 서울에 있는 피혁·섬유업체들이 대거 이전하면서 수질이 악화해 죽음의 하천이 됐다.

이후 수질오염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면서 수질 개선에 나섰으나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박한솔기자 hs6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