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17.1℃
  • -강릉 18.8℃
  • 서울 18.1℃
  • 흐림대전 19.2℃
  • 흐림대구 19.5℃
  • 울산 19.2℃
  • 흐림광주 20.3℃
  • 부산 19.0℃
  • -고창 20.3℃
  • 흐림제주 23.3℃
  • -강화 17.6℃
  • -보은 19.0℃
  • -금산 19.2℃
  • -강진군 21.3℃
  • -경주시 18.9℃
  • -거제 20.0℃
기상청 제공

“경기도 관련 코로나19 가짜뉴스 잡는다”

변호사 중심 대책반 발족
온라인 신고센터 개설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 대응

‘이재명 신천지 신도설’ 등
37건 적발… 내일 고발 예정


“이재명 지사는 신천지 신도다.” “이재명 지사는 30년 지기인 친구를 살해했다.” “경기도와 질병관리본부가 갈등을 겪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하는 변호사 등으로 구성된 ‘코로나19 가짜뉴스 대책단’은 트위터 등 SNS상에서 가짜뉴스를 퍼뜨린 혐의로 네티즌 37명을 적발해, 오는 4일 분당경찰서에 고발한다고 2일 밝혔다.

백종덕·최정민·서성민 변호사를 공동단장으로 하는 ‘코로나19 가짜뉴스 대책단’은 이날 여주시에 위치한 백종덕 변호사 사무실에서 발족식을 열고, 상시적으로 가짜뉴스 신고를 받는 온라인 신고센터를 개설했다.

법률전문가를 주축으로 SNS 전문가, 청년 등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대책단은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해야 할 이재명 지사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로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응할 방침이다.

대책단은 코로나19 국면에서의 과감하고 선제적인 대응으로 경기도와 경기도지사에 대한 주목이 높아지면서 악의적인 음해성 가짜뉴스가 크게 늘어나 대응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트위터를 중심으로 이 지사가 신천지 신도였고, 30년 지기 친구를 살해했다는 가짜 뉴스들이 떠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종덕 공동단장은 “조직적으로 생산·유포되고 있는 음해성 가짜뉴스들은 이성·객관적 판단이 완전히 결여된 수준”이라며 “예컨대 경기도지사가 30년 지기 친구를 살해했다는 유포 내용대로라면 이미 사망한 사람이 보름 뒤 환생해 지사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꼴인데, 사실은 각기 다른 두 사건을 하나로 짜깁기한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가짜뉴스를 근절해 경기도와 경기도지사가 방역에 역량을 집중시킬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그것이 1천370만 경기도민의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일”이라며 “고발 내용이 알려지면 가짜뉴스도 수그러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월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인적사항이 담긴 공문서 양식의 가짜뉴스가 나도는 것과 관련, 수사의뢰 등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SNS를 통해 “불안정서를 자극하는 근거 없는 가짜뉴스를 엄단하고,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의뢰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한솔기자 hs6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