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0.2℃
  • 서울 22.5℃
  • 대전 19.4℃
  • 대구 18.2℃
  • 울산 18.9℃
  • 구름조금광주 18.4℃
  • 흐림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8.5℃
  • 제주 20.5℃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8.3℃
  • 구름조금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9.0℃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이재명 “김현미·박원순 통큰 결단에 감사”

서울 외곽순환고속도 명칭 관련
본인 페이스북에 감사의 글 남겨
“진정한 자치 분권 상징에 확신”

경기도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임기 초반부터 추진했던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을 최근 변경하기로 확정되자, 이재명 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감사의 글을 남겼다.

이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명칭이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로 바뀌었다”면서 “박원순 시장님, 김현미 장관님의 통 큰 결단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국가 인구 4분의 1이 살고 있는 경기도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대 지방정부”라며 “길의 90% 이상이 경기도를 지나고 있음에도 ‘서울외곽’이라 이름 붙은 도로가 경기도의 위상을 격하시켜왔다. 은연 중 ‘경기도는 서울시의 변두리, 변방이다’라는 인식을 심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명칭변경은 경기퍼스트를 추구하는 저의 제1호 공약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칫 경기도민의 자부심에 흠집을 낼 수 있는 이 명칭, 드디어 바꾸게 됐다. 이제부터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가 아닌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다. 도민들께서 먼저 새 이름으로 불러달라”고 당부했다.

수도권순환고속도로로 명칭 변경이 단순한 사안은 아니다. 그에 따른 지도와 표지판 등의 변경 등 후속작업도 필요한데다 서울 등 이해관계가 부딪힐 경우 여러 어려움이 예상됐었다.

이 지사도 이를 인식하고 “단 몇 글자의 명칭변경에 불과한 이 변화가 수도권의 상생과 협력을, 지방정부간 존중과 균형을, 진정한 자치분권을 상징하게 되리라 확신한다”며 “박원순 시장님, 김현미 장관님의 통 큰 결단 없이는 쉽지 않은 일이었다. 합리적인 판단으로 명칭 변경을 이끌어주신 국토부, 서울시, 인천시, 20개 시군구에 감사 인사 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1일 도로정책심의회를 열고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을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로 오는 9월부터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는 고양과 파주 등 도내 14개 시군과 서울 송파·노원 등 3개구, 인천 부평·계양 등 3개구를 지나고 있으며, 전체 구간 가운데 도내 구간은 103.6㎞, 인천 12.5㎞이 차지하며 전체 노선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지만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로 명칭이 정해지면서 적합성 논란이 개통 초기부터 있었다.

이에 도는 지난해 6월 모든 지자체의 동의를 얻어 국토교통부에 공식 명칭 개정을 요청한 바 있다./박한솔기자 hs6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