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0℃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21.8℃
  • 박무대전 21.3℃
  • 구름조금대구 24.1℃
  • 맑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8℃
  • 박무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0.3℃
  • 박무제주 21.4℃
  • 맑음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8℃
  • 흐림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인천 중학생 집단 성폭행 부실수사 송구”

인천경찰청장 공식 사과
“감찰조사 결과 따라 조치”
CCTV 누락 등 3명 조사 중
여성단체, 엄벌 탄원서 제출

인천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에 대해 부실 수사 의혹과 관련해 이준섭(58) 인천지방경찰청장이 공식 사과했다.

이 청장은 3일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에 대해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불법촬영 수사와 (피해자) 신변보호를 하지 않은 과오에 대해 감찰계가 면밀히 조사 중”이라며 “향후 감찰 조사 결과에 따라 상응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이 청장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 예정이었으나 최근 인천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서면으로 이같이 밝혔다.

인천경찰청 감찰계는 전 연수경찰서 여성청소년수사팀 수사관 A(47) 경위와 전·현 여청수사팀장 등 3명을 감찰 조사 중이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인천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한 남자 중학생 2명의 동급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부실하게 수사한 의혹을 받고 있다.

A경위는 사건 발생 초기 B(15)군 등 중학생 2명의 범행이 담긴 아파트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영상을 제대로 확보하지 않았다. 경찰은 사건 발생 사흘 뒤 아파트 관리사무실을 찾아 해당 CCTV 영상을 열람했으나 이를 촬영해놓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피해자 측 요청에도 가해 중학생 2명의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았고, 보강 수사를 벌인 검찰이 B군 휴대전화에서 피해자 나체 사진이 촬영됐다가 삭제된 기록까지 나왔다.

B군 등 2명은 지난해 12월 23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한 아파트 헬스장에서 같은 중학교 C(14)양을 불러 술을 먹인 뒤 28층 계단으로 끌고 가 잇따라 성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한편 이날 인천지역 여성단체 등은 ‘중학생 집단 성폭행’ 사건 피의자 중학생 2명을 엄히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3일 법원에 제출했다.

/인천=이재경기자 ejk7679@